장충동 족발 골목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장충동 족발 골목 정보를 소개합니다.

  • 장충동 족발 골목
  • 장충동 족발 골목
  • 장충동 족발 골목
  • 장충동 족발 골목

설명

52년 전 지금의 장충동 족발거리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만정빌딩이라는 건물이 있었는데 그곳에 두 개의 족발집이 문을 열면서 장충동 족발집의 역사는 시작됐다. 그 두 족발집은 1년 터울을 두고 문을 열었고, 지금까지 족발거리에서 장사를 하고 있다. 맨 처음 문을 연 한 식당에서 처음부터 족발을 메뉴에 올린 것은 아니다. 빈대떡과 만두를 주 메뉴로 식사와 술을 팔던 그 식당에서 손님들이 든든하면서도 싸게 먹을 수 있는 술 안주를 원했고, 주인 아주머니는 어릴 때 기억을 되살려 족발을 안주에 올리게 됐던 것이다. 그 집 아주머니의 고향은 평북 곽산, 그러니까 평안북도에서 먹었던 족발 요리가 장충동에 터를 잡게 됐다. 그 아주머니의 어머니가 겨울이면 돼지를 통째로 잡아 걸어 놓고 고기요리를 해줬는데 그 중 꼬들꼬들하게 마른 족발 요리의 맛이 아주머니의 입맛과 마음에 남아있었다. 이렇게 시작된 장충동 족발은 70년대 후반과 80년대 초반을 거치면서 이름을 타게 되고 덩달아 지금의 족발거리에 식당들이 줄 지어 생기기 시작했다. 이렇게 만들어지기 시작한 게 장충동 족발거리다. 지금도 큰길과 좁은 골목에 십여 집이 옹기종기 모여 옛 맛을 지켜가고 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사람들의 변치 않는 사랑을 받으며 수십년 동안 족발거리의 명성을 지켜온 것은 푸짐하고 맛 좋은 족발의 맛 때문일 것이다. 족발을 만드는 집 마다 그 맛의 차이가 조금씩 난다는 게 이 거리의 아주머니들 설명이다. 어느집이 맛있다고 이야기 할 수 없는 것은 개인의 입맛과 취향이 다르기 때문. 족발 거리에서 족발과 함께 빈대떡과 파전 등 곁들여 나오는 다른 음식도 즐겨볼만 하다.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불가

신용카드 가능 : 가능

애완동물 가능 : 불가

문의 및 안내 : 02-2236-9135

주차시설 : 없음


상세정보

화장실
있음

위치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176 (장충동1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