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청사(부산)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국청사(부산) 정보를 소개합니다.

  • 국청사(부산)
  • 국청사(부산)
  • 국청사(부산)
  • 국청사(부산)
  • 국청사(부산)
  • 국청사(부산)
  • 국청사(부산)
  • 국청사(부산)
  • 국청사(부산)
  • 국청사(부산)
  • 국청사(부산)
  • 국청사(부산)

설명

* 부산의 시작과 끝에 존재하는 사찰, 국청사 *

금정산은 부산의 시작이며 끝이다. 그리 크지 않은 산세지만 곳곳에 울창한 숲과 골이 이루어져 있고 14개나 되는 약수터에서는 항시 맑은 물이 샘솟아 올라 부산시민들의 모태가 되는 산이기도 하다. 화강암의 풍화가 격렬했던 탓인지 곳곳에 기암절벽이 절묘하고, 크고 작은 금정의 봉우리들이 능선을 따라 연결된 곳에는 넓은 분지를 형성해 자리한 금정산성 마을이 있다. 산성마을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축조된 금정산성안 촌락으로 해발 8백10m의 산 정상에 서서 살펴보면 우리 조상들이 이곳에 왜 국내 최대규모의 산성을 쌓았는지 그 까닭을 알 수 있다. 서쪽으로 낙동강 하류 대저 땅과 북의 양산지계까지 내려다 보이고 동으로 수영강과 회동저수지, 온천천, 동래읍성지역 등이 손에 잡힐 듯 그려지는 탓에 왜구의 움직임을 소상히 알 수 있었으니 금정산성과 마을의 역사와 전설은 곧 호국의 이념으로 점철돼 있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바로 이 금정산성 안에 세 개의 신라고찰이 있는데 국청사, 미륵사, 정수암이 그것이며 모두 전통사찰로로 지정 보호되고 있다. 또 북문을 벗어나 3km 아래에는 범어사와 원효암을 비롯한 여러 부속암자가 자리하고 있으니 호국명산에 호국도량의 존재는 지극히 당연한 일일 것이다.

* 국청사의 역사 *

국청사는 신라시대 의상대사가 창건한 고찰로 조선 숙종 29년, 금정산성 축조와 함께 중수하여 이름을 국청사라 칭하고 순조 26년의 중건을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판에 '숙종 29년(1703년)금정산성 중성을 쌓은 후 적을 막고 지키어 나라를 보호하니 그 이름을 국청사라 칭한다.'라고 기록되어 있는 것처럼 국난을 극복하는데 앞장서온 호국도량으로서 그 역사 또한 깊다. 무엇보다 이 사찰에는 당시의 승병장이 사용했던 `금정산성승장인(金井山城僧長印)'이란 철제인이 보존되어 있는데 이것으로 승군의 사령부가 있었다는 것을 추측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정발장군과 송상현부사, 윤흥신 장군, 승장 만홍(萬弘)스님, 정안(定安)스님, 성관(性寬)스님, 관찰(寬札)스님 등 등 수백명의 신위가 모셔져 제사를 봉행해 왔다'는 국청사지(國淸寺誌)의 기록에 미루어 의승군이 주둔한 호국도량으로서 그리고 그분들의 천도제가 봉행되어 온 지장도량으로서 그 정통성을 이어온 사찰이라 할 수 있겠다.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불가

신용카드 가능 : 없음

애완동물 가능 : 없음

문의 및 안내 : 051-517-5003

주차시설 : 없음

쉬는날 : 연중무휴


상세정보

화장실
있음

외국어 안내서비스
불가

위치

부산광역시 금정구 북문로 42 (금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