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정보를 소개합니다.

  •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

설명

* 사랑의 전설이 숨어있는, 익산고도리석불입상 *

익산고도리석불입상은 의 거리를 사이에 두고 마주 서 있는 2구의 석상으로 1963년 1월 21일 보물 제46호로 지정되었다. 사다리꼴 모양의 돌기둥에 얼굴, 손, 대좌 등이 표현되어 있다. 이 석불은 200m쯤 거리를 두고 서로 바라보고 서 있는 남녀상이다.몸은 사다리꼴의 돌기둥으로 굴곡이 없으며, 팔은 표현되지 않고 손이 간신히 배에 나타내었다. 머리에는 4각형의 높은 관(冠) 위에 다시 4각형의 갓을 쓰고 있다. 4각형의 얼굴에는 가는 눈, 짧은 코, 작은 입이 간신히 표현되어 있는데, 토속적인 수호신의 표이다. 도포자락 같은 옷은 특별한 무늬없이 몇 줄의 선으로 표현하였다. 대좌(臺座)와 불상을 같은 돌에 새겼는데, 앞면을 약간 깍아 대좌같은 모양을 만들고 있다. 사다리꼴의 돌기둥 같은 신체나 비사실적인 조각수법이 마치 분묘(墳墓)의 석인상(石人像)과 비슷하다. 고려시대에 이르면 신체표현이 지극히 절제된 거대한 석상이 많이 만들어지는데 이 불상 역시 그러한 작품 중의 하나로 보인다.

* 익산고도리석불입상의 전설 *

익산고도리석불입상에는 사랑하는 연인의 이야기가 전설로 되어 전해지고 있다. 불상에 얽힌 전설에 의하면 음력 12월에 두 불상이 만나 1년 동안의 회포를 풀고 새벽닭 우는 소리를 듣고 제자리로 돌아가는 남녀상이라고 한다. 불상의 목을 보면 무척 짧게 표현되어있으면서도 어깨와 얼굴이 거의 붙어있는데 이러한 형태가 연인의 전설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 주고 있다.


홈페이지

익산 문화관광 http://www.iksan.go.kr/tour
문화재청 http://www.cha.go.kr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없음

신용카드 가능 : 없음

애완동물 가능 : 없음

문의 및 안내 : 063-859-5792


위치

전라북도 익산시 금마면 동고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