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정보를 소개합니다.

  •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

설명

러시아공사관은 조선말 한로수호조약이 비준된 1885년 직후에 착공되어 1890년에 준공되었다. 르네상스식의 우아한 2층 벽돌집으로 러시아인 사바틴(Sabatine)이 설계하였다고 한다. 공사관이 건립된 일대는 연산군이 도성 밖으로 놀러가기 편리하도록 설치한 3개의 마장 중 하나였다. 고종이 일본을 견제하기 위하여 미국과 영국의 영사관과 함께 러시아 공사관을 덕수궁이 인접한 곳에 두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러시아 공사관은 아관(俄館)이라 불리는데,우리에게는 고종의 아관파천 사건으로 익숙한 이름이다.

을미사변으로 명성왕후가 일본군에 시해를 당한 후 친일내각에 들어서자 경복궁에 유폐된 상태에 놓여 있던 고종을 친러파의 범진 등과 러시아공사 베베르가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1896년 2월 1일 세자와 함께 아관으로 옮겨오게 하였다. 그 결과 친일 김홍집내각을 무너뜨리고 친로 박정양내각을 조직하는 등의 국정을 처결하다가 다음해 2월 20일 경운궁으로 환궁하였던 일련의 과정을 아관파천이라고 한다. 이 곳에 있는 동안 고종은 음식을 담당하던 엄상궁과 사랑을 나누었는데, 엄상궁이 나은 아이가 영친왕이다.

* 면적 - 1,102㎡


홈페이지

http://www.junggu.seoul.kr/tour/
문화재청 http://www.cha.go.kr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없음

신용카드 가능 : 없음

애완동물 가능 : 없음

문의 및 안내 : 02-3396-5842


위치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21-18 (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