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도청리 호랑가시나무군락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부안 도청리 호랑가시나무군락 정보를 소개합니다.

  • 부안 도청리 호랑가시나무군락
  • 부안 도청리 호랑가시나무군락
  • 부안 도청리 호랑가시나무군락

설명

전라북도 부안군 산내면 도청리에 있는 호랑가시나무군락은 천연기념물 제122호로 지정되었다. 호랑가시나무는 감탕나무과의 늘 푸른 떨기나무이며, 키는 2m 정도 자란다. 짙푸른 윤기가 돌고 모서리에 가시가 달린 두꺼운 잎은 어긋나기로 달리며, 향기 나는 꽃은 4-5월에 피고, 둥글고 빨간 열매는 9-10월에 익는다. 상록활엽수로서 관목인데 높이가 2, 3m 정도이며, 어릴 때에는 잎이 모가 나고 끝이 가시처럼 되어 있으나 오래되면 잎은 둥글게 되고 가시가 없어진다.

* 겨울철에 눈 속에서도 붉은 빛을 띠어 관상수로서 제격 *
이 나무는 잎의 모양이 독특해서 관상적 가치가 높고 잎에 광택이 있어서 관상목으로 수요가 많다. 가을에는 암나무에 붉은 열매가 맺어 한결 아름답다. 겨울철에 눈 속에서도 붉은 빛을 띠어 관상수로서 제격이며, 성탄절 장식으로도 많이 사용한다. 이 지방에서는 호랑이등 긁게나무, 묘아자나무라고도 한다고 하는데, 가시가 매우 억세어서 호랑이의 등을 긁는 데 쓸 만하다 하여 이런 이름을 붙였다.

* 식물 분포상 학술적 가치가 높아 *
부안 도청리의 호랑가시나무 군락은 도청리의 남쪽 해안가 산에 50여 그루가 듬성듬성 집단을 이루어 자라고 있다. 나무들의 높이는 약 2-3m 정도 된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집안에 마귀의 침입을 막기 위해 음력 2월 1일에 영등일(靈登日)에 호랑가시나무가지를 꺾어 물고기와 같이 문 앞에 매다는 습관이 있었다고 한다. 부안 도청리의 호랑가시나무 군락은 난대 식물인 호랑가시나무가 자연적으로 자랄 수 있는 북쪽 한계지역이라는 식물분포상 학술적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문의

부안군청 문화관광과 063-580-4386


홈페이지

부안 문화관광 http://www.buan.go.kr
문화재청 http://www.cha.go.kr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없음

신용카드 가능 : 없음

애완동물 가능 : 없음

문의 및 안내 : 문화관광과 063-580-4388

주차시설 : 없음

쉬는날 : 연중무휴


상세정보

입 장 료
없음

위치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도청길 106 (변산면) 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