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격포리 후박나무군락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부안 격포리 후박나무군락 정보를 소개합니다.

  • 부안 격포리 후박나무군락
  • 부안 격포리 후박나무군락
  • 부안 격포리 후박나무군락
  • 부안 격포리 후박나무군락
  • 부안 격포리 후박나무군락

설명

* 남해의 여러 섬들과 해안에서 자라는 나무 *
후박나무는 녹나무과에 속하는 상록교목으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의 여러 섬들과 해안에서 자라며, 울릉도와 외연도에도 분포한다. 일본, 대만 및 중국 남쪽에도 분포하고 있다. 주로 해안을 따라서 자라며, 암수 한 그루인 이 나무의 꽃은 5-6월에 새 잎이 나면서 함께 피고, 이듬 해 7월에 검게 익는 열매는 붉은 자루에 달린다. 껍질과 열매는 약재로 쓰인다.

* 후박나무 군락은 해안 절벽에 자라고 *
나무가 웅장한 맛을 주고 아름다워서 정원수, 공원수 등에 이용되고 바람을 막기 위한 방풍용으로도 심는다. 부안 격포리의 후박나무 군락은 해안 절벽에 자라고 있는데, 약 60년 전의 기록을 보면 그때 10그루의 후박나무가 있었고, 그 중 뿌리목줄기 직경 30㎝, 나무의 높이가 4m에 이르는 큰 나무가 있었던 것으로 되어 있으나 현재에는 나무들의 높이는 4m 정도로 약 200m 거리에 132그루의 후박나무가 자라고 있다.

* 식물분포학적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 *
주변에는 대나무가 많고 사철나무, 송악 등이 있다. 바다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막아주고 있어 그 안쪽에 있는 밭을 보호하는 방풍림의 역할을 하고 있다. 근처에 수성당(水城堂)이라는 서낭당이 있어서 해마다 음력 1월 2일에 동제를 지낸다. 따라서 이 군락이 지금까지 잘 보호되어온 것으로 추정된다. 부안 격포리의 후박나무 군락은 육지에서 후박나무가 자랄 수 있는 가장 북쪽지역이 되므로 식물분포학적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문의

부안군청 문화관광과 063-580-4386


홈페이지

부안 문화관광 http://www.buan.go.kr/tour
문화재청 http://www.cha.go.kr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없음

신용카드 가능 : 없음

애완동물 가능 : 없음

문의 및 안내 : 문화관광과 063-580-4388

주차시설 : 있음

쉬는날 : 연중무휴


상세정보

입 장 료
없음

위치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격포리 산 3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