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 학계리석불입상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영암 학계리석불입상 정보를 소개합니다.

  • 영암 학계리석불입상
  • 영암 학계리석불입상
  • 영암 학계리석불입상
  • 영암 학계리석불입상
  • 영암 학계리석불입상
  • 영암 학계리석불입상
  • 영암 학계리석불입상
  • 영암 학계리석불입상
  • 영암 학계리석불입상

설명

* 조선 초기 양식을 보여주는 불상, 학계리석불입상 *

영암군 학산면 학계리에 있는 높이 4m의 석불 입상이다. 화강암에 돋을새김을 한 직사각형 모양으로 민머리 위에 상투 모양의 머리묶음은 불분명하고 4각형의 얼굴은 몸에 바짝 붙어있다.머리에 비해 어깨가 좁아 양감이 있다. 손모양은 왼손을 들어서 배에 대고 오른손은 길게 내리고 있는데 신체에 비해 너무 작게 표현되었다. 서 있는 자세의 하체 부분은 형체만을 나타내는 등 전체적으로 단순하게 표현되었다. 가슴 앞의 옷주름도 전통적인 ‘U자형’이 아닌 ‘凹형’무늬를 새겼고, 왼쪽 팔에 걸쳐 내린 4가닥의 옷자락만 간략하게 표현하였다. 얼굴과 몸 아랫부분에 금이 갔다. 커다란 바위에 불상의 형태만 그렸을 뿐 수법이 단순하고 양식을 형식화한 것으로 보아 조선 초기 전후의 불상 양식으로 추정된다.

* 학계리 석불입상의 전설*

학계리 석불 입상은 다음과 같은 전설을 가지고 있다. 약 300년 전, 조선시대 선조 때 학산면 학계리에 정 부자가 살고 있었는데, 슬하에 자식이 없다가 늦게 자식을 하나 얻게 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자식 또한 대를 이을 수 없어 자신의 혈통을 남기지 못한 것을 한탄하여 학계 뒷산에 높이 15척의 미륵비를 조각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마을에 선행을 베풀며 이 미륵비에 제사를 지냈다고 한다. 그 자식은 논 두마지기를 미륵비 제수비로 봉하고 매년 3월 15일이면 미륵비 제사를 지내주기를 마을 사람에게 유언으로 남겼고 지금도 학계리에서는 매년 3월 15일이면 잊지 않고 이 미륵비에 제사를 지낸다고 한다.

[문화재 정보]
지정종목 : 시도유형문화재
지정번호 : 전남유형문화재 제66호
지정연도 : 1977년 10월 20일
시대 : 조선
종류 : 석불
크기 : 높이 4m


홈페이지

http://tour.yeongam.go.kr
http://www.cha.go.kr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불가

신용카드 가능 : 없음

애완동물 가능 : 불가

문의 및 안내 : 061-470-2199

주차시설 : 없음


상세정보

화장실
없음

위치

전라남도 영암군 학산면 학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