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하늘나리마을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곡성 하늘나리마을 정보를 소개합니다.

  • 곡성 하늘나리마을
  • 곡성 하늘나리마을
  • 곡성 하늘나리마을
  • 곡성 하늘나리마을
  • 곡성 하늘나리마을
  • 곡성 하늘나리마을
  • 곡성 하늘나리마을
  • 곡성 하늘나리마을
  • 곡성 하늘나리마을
  • 곡성 하늘나리마을
  • 곡성 하늘나리마을
  • 곡성 하늘나리마을
  • 곡성 하늘나리마을

설명

2004년 농촌진흥청 선정 농촌전통테마마을로 지정된 이후 연간 2000여 명의 관광객이 찾아드는 체험 마을로 자리매김했다.하늘나리마을은 봄에는 진달래와 자운영이 피고,가을에는 단풍으로 치장을 하는 ‘하늘 아래 첫 동네’다. 섬진강변 17번 국도에서 꼬불꼬불한 산길을 따라 봉두산(753m) 쪽으로 4km가량을 들어가면 사방이 산으로 빼곡하게 둘러싸인 마을이 나온다. 고개를 바짝 젖혀야만 하늘이 보이는 심심산골 마을, 이곳이 바로 하늘나리마을이라 불리는 상한마을이다.백합의 일종으로 여름철 높은 산지에서만 핀다는 하늘나리가 자생해 ‘하늘나리마을’이라 불리는 이곳은 마을을 둘러싼 주위 풍광으로서 뿐만 아니라, 수십 년 전의 시골 풍경이 고스란히 간직된 마을 풍광으로도 유명하다.

마을엔 현재 22가구 60여 명의 주민이 다랑논에서 벼농사(저 농약 인증)를 짓고 집집마다 토종벌을 키우며 오순도순 정을 나누며 살고 있다. 봄이면 고로쇠 물을 마시고 산나물을 뜯고, 가을이면 밤을 줍고 감을 따면서 순박하게 살아간다. 마을에서 나는 이런 특산물들은 100% 무공해 산물이라 도시민들의 주문이 쇄도하는 품목이기도 하다.마을의 주요 소득원은 꿀이다. 주변의 히어리꽃, 아까꽃, 밤꽃 등에서 벌들이 채취한 꿀로, 집마다 울안에 벌통이 없는 집이 없을 정도로 토종벌을 치는 집이 많다. 집마다 널린 게 벌통이고 많은 게 벌이다 보니 마을 체험 행사에도 벌꿀을 주요 테마로 삼았다. 계절별로 토종꿀과 벌통, 벌을 이용한 다양한 체험이 진행되는데, 알뜰한 주부들에겐 벌통 만들기와 꿀벌 아프트 분양이 최고 인기다. 나무로 직접 만든 벌통을 완성해 주민들에게 맡기면 나중에 그 통에서 나온 달콤한 꿀을 집으로 배송해준다.볏짚으로 벌통의 덮개인 ‘벌멍덕’을 만들어볼 수도 있다. 또 토종꿀이 들어간 꿀떡 가래떡 맛보기와 벌집의 부산물인 밀랍(꿀벌이 집을 짓는 데 밑자리로 삼는 물질)으로 양초를 만드는 체험은 아이들에게 인기 있다. 밀랍을 대나무 통에 부어 만든 밀랍초는 파라핀으로 만든 양초에 비해 향기롭고 몸에도 무해하다.


홈페이지

하늘나리마을 http://nari350.kr


이용안내

수용인원 : 20명

유모차 대여 : 불가

신용카드 가능 : 가능

애완동물 가능 : 없음

체험안내 : * 봄 체험테마 - 봄나울 캐서 부침개 해먹기, 벌집 아파트분양
* 여름 체험테마 - 다슬기와 가재잡기, 옥수수와 감자쪄먹기
* 가을 체험테마 - 김 말랭이만들기, 매실 메개 만들기
* 겨울 체험테마 - 호박죽과 동지죽 쑤어먹기, 한과 만들기

※ 체험프로그램 변동 사항이 있을 수 있음

문의 및 안내 : 곡성 하늘나리마을 061-363-8546

주차시설 : 주차 가능


상세정보

화장실
있음

내국인 예약안내
체험 프로그램과 숙박 시설 예약은 온라인(www.nari350.com)과 전화(061-363-8546)
※ 단체 방문시 사전 연락

위치

전라남도 곡성군 죽곡면 하한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