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바위해수욕장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선녀바위해수욕장 정보를 소개합니다.

  • 선녀바위해수욕장
  • 선녀바위해수욕장
  • 선녀바위해수욕장
  • 선녀바위해수욕장
  • 선녀바위해수욕장
  • 선녀바위해수욕장
  • 선녀바위해수욕장

설명

영종진의 방어영에 수군들이 상주하였던 시절에 이 군을 통솔하였던 호군(지휘관)에게는 예쁜 첩이 있었다. 그러나 첩에 대한 사랑이 식은 호군이 자신을 멀리하자 이에 화가 난 여인이 남자가 근무하는 군부대 앞에 태평암이란 바위에서 바다에 몸을 던져 자살하고 말았다. 이 애첩의 시신은 수습해 줄 사람이 없어 조수에 떠밀려 용유도 포구에 표류하게 되었다. 이 사실이 소문을 통해 전해지면서 뒤늦게 후회한 호군이 그 자리에 묻어주었다고 전한다. 그 후 태평암을 선녀바위라 불렀고 옆에 있는 용유도포구의 고개를 호군재라고 불렀다고 한다. 그 후 밤하늘이 유난히 맑은 밤이면 선녀들이 무지개를 타고 내려와 노래와 춤을 추며 노는 장소가 되었다고 한다.


홈페이지

인천 중구 문화관광 http://www.icjg.go.kr/tour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없음

신용카드 가능 : 없음

애완동물 가능 : 없음

문의 및 안내 : 032-760-7532

주차시설 : 주차 가능


상세정보

화장실
있음

한국어 안내서비스
없음

위치

인천광역시 중구 선녀바위로 60 (을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