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순여사 동상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윤희순여사 동상 정보를 소개합니다.

  • 윤희순여사 동상

설명

춘천시립도서관 뒷 정원 왼쪽에는 일제강점기에 여성 독립운동가로 활동한 윤희순 여사의 동상이 있다. 윤희순여사의 넋을 기리기 위해 매년 3월 1일(삼일절), 음력 8월 1일(기일)에 헌다례식을 올리고, 8월 15일에는 광복절 기념 헌화 의식을 갖는다.윤희순여사는 1860년 서울에서 출생하였고, 16세때에 고흥류씨 제원에게 출가하여 류홍석의 며느리가 되었다. 1895년 명성황후 시해사건이 일어나고 단발령이 내려지자 일제의 침략과 내정 간섭에 항거하여 전국 각지에서 항일구국운동이 전개되었다. 윤희순여사의 시아버지인 류홍석이 의병대장이 되어 춘천, 가평일대에서 의병운동을 전개하자 윤희순여사는 '안사람 의병가', '병정의 노래' 등 의병가를 지어 의병의 사기를 진작시켰다.

1907년 정미의병 때 윤희순여사는 군자금을 모아 의병을 돕는 한편, 직업 화약과 탄환을 만들거나 군사훈련에 참가하기도 하였다.1910년 나라가 일제에 국권침탈 되자 1911년 류홍석의 뒤를 따라 모든 가족을 인솔하고 서간도로 들어가 시아버지, 남편과 함께 구국투쟁에 헌신하였으나 불행하게도 1913년 시아버지 류홍석이 서거하고 항일구국 투쟁의 동지인 동시에 남편인 류제원마저 세상을 떠났다. 윤희순여사는 대한독립단에 가입하여 투쟁하고 류돈상.류민상 두 아들과 자손들에게 희망을 걸고 국권회복을 염원하면서 동창학교의 분교인 노학당을 건립하고 50여 명의 항일 독립운동가를 양성하는 등, 죽는날까지 조국을 위하여 투쟁하다 1935년 76세를 일기로 조국의 독립을 보지 못하고 한 많은 세상을 떠났다.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의병으로 국가와 민족을 위하여 헌신하였던 윤희순여사의 숭고한 애국애족정신을 기리며 널리 선양하고 자라나는 후세들에게 일제의 만행을 주지시키고 민족정신을 심어주기 위하여 1990년 11월 7일 이 동상을 건립하였다.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없음

신용카드 가능 : 없음

애완동물 가능 : 불가

문의 및 안내 : 춘천시립도서관 033-245-5792


상세정보

입 장 료
없음

화장실
있음

위치

강원도 춘천시 옛경춘로 830-24 (삼천동) 춘천시립도서관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