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혼선생묘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성혼선생묘 정보를 소개합니다.

  • 성혼선생묘
  • 성혼선생묘
  • 성혼선생묘
  • 성혼선생묘
  • 성혼선생묘

설명

조선중기 성리학의 대가인 성혼(成渾 1535 ∼ 1598)선생의 묘이다.선생의 자는 호원(浩原), 호는 우계(牛溪), 또는 묵암(默庵), 시호는 문간(文簡)이다. 파평(坡平) 우계(牛溪) 옆에 살았으므로 학자들이 우계선생이라 불렀다.성혼은 명종(明宗) 6년(1551) 생원·진사의 초시(初試)에 모두 합격하였으나 복시(復詩)에는 응하지 않고 학문에만 전념하였다. 휴암(休庵) 백인걸(白仁傑)의 문하(門下)에서 학문을 배우고, 명종 9년에는 같은 고을의 이이(李珥)와 사귀게 되면서 평생지기가 되었다. 이황(李滉)의 학설을 이어 받아 이기호발설(理氣互發設)을 지지하여 이이와 선조(宣祖) 5년(1572)부터 6년간에 걸쳐 사단칠정(四端七情)에 대한 논쟁을 벌여 유학계의 큰 화제가 되었다.선조초부터 여러관직에 임명되었으나 취임하지 않다가 이이의 권유에 의해 이조참판(吏曹參判)에 특배되고 임진왜란 중에는 우참판(右參判)에 오르고 선조 27년 좌참판에 이르렀다. 그러나 당시 영의정 유성룡(柳成龍)과 함께 일본과의 화의를 주장하다선조의 노여움을 사게 되어 고향인 파주로 돌아왔다. 그가 죽은 뒤 선조 35년 기축옥사(己丑獄事)와 관련하여 삭탈관직 되었다가 인조(仁祖)11년 (1633) 복관되어 좌의정에 추증되었다. 묘역은 사성으로 둘러져 있고 봉분을 중심으로 우측에 묘비가 세워져 있으며 봉분정면에 상석과 향로석이 배치되어 있다. 상석앞에는 장대석으로 계단을 쌓았으며 좌우에문인석을 배치하였다. 묘소입구 우측에는 신도비가 있는데 비문은 김상헌(金尙憲)이 짓고 김집(金集)이 썼으며 전액(篆額)은 김상용(金尙容)이 썼다.


홈페이지

http://www.cha.go.kr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없음

신용카드 가능 : 없음

애완동물 가능 : 없음

문의 및 안내 : 031-940-5806


위치

경기도 파주시 파주읍 향양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