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감은사지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경주 감은사지 정보를 소개합니다.

  • 경주 감은사지
  • 경주 감은사지
  • 경주 감은사지
  • 경주 감은사지
  • 경주 감은사지
  • 경주 감은사지
  • 경주 감은사지
  • 경주 감은사지
  • 경주 감은사지
  • 경주 감은사지
  • 경주 감은사지
  • 경주 감은사지
  • 경주 감은사지

설명

감은사(感恩寺)는 신라 제30대 문무대왕이 삼국통일의 대업을 성취하고 난 후, 부처님의 힘으로 왜구의 침입을 막고자 이곳에 절을 세우다 완성하지 못하고 돌아가자 아들인 신문왕이 그 뜻을 좇아 즉위한 지 2년 되던 해인 682년에 완성한 신라시대의 사찰이었다. 문무대왕은 죽기 전 내가 죽으면 바다의 용이 되어 나라를 지키고자 하니 화장하여 동해에 장사지낼 것을 유언하였는데, 그 뜻을 받들어 장사한 곳이 바로 대왕암이며 부왕의 은혜에 감사하여 사찰을 완성하고 이름을 감은사라 하였다고 전하고 있다. 현재의 모습은 1979년부터 2년에 걸쳐 전면 발굴조사를 실시하여 얻어진 자료를 통해 창건 당시의 건물 기초대로 노출 정비한 것이며, 아울러 금당의 지하에는 바다용이 된 문무대왕의 휴식을 위한 상징적인 공간을 마련한 특수 구조와 동쪽으로 통로를 만들었다고 하는 흔적도 밝혀 놓은 것이다. 우뚝 솟은 두 삼층석탑은 만들어진 연대가 확실한 통일신라 초기의 석탑으로서 수십 개의 부분으로 나누어 만들어 조립식으로 세운 것으로 전체 높이 13.4m에 이르는 신라 삼층석탑 중 최대의 것이다.


홈페이지

http://www.gyeongju.go.kr/tour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없음

신용카드 가능 : 없음

애완동물 가능 : 불가

문의 및 안내 : 054-772-3843

주차시설 : 주차 가능

쉬는날 : 연중무휴


상세정보

입 장 료
무료

화장실
있음

외국어 안내서비스
불가

위치

경상북도 경주시 양북면 용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