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사(원주)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영원사(원주) 정보를 소개합니다.

  • 영원사(원주)
  • 영원사(원주)
  • 영원사(원주)
  • 영원사(원주)

설명

* 의상대사가 창건한 사찰, 영원사 *

신라시대 문무왕 16년(676)에 의상대사가 창건하였다고 전해지고 있다. 676년(문무왕 16) 의상(義湘)이 영원산성의 수호 사찰로 창건하여 영원사(永遠寺)라고 하였다가 조선시대 1664년(현종 5)에 인환(仁煥)이 중건하면서 영원사로 바꾸었다. 그뒤 한때 폐허가 되었던 것을 1939년에 이계호(李戒浩)가 중건하였고, 오랜 풍우로 붕괴 우려가 있었던 법당을 주지 김병준(金秉俊)이 중수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재 경내에는 창건 당시의 유물은 없고, 근년에 신축된 대웅전과 산신각인 삼성각, 요사가 있다. 대웅전은 정면 3칸, 측면2칸의 팔작집이고, 삼성각도 정면3칸,측면2칸 규모로 팔작집이다. 건물은 근년에 신축된 건물이나 이곳의 석축들은 고식을 보이고 있으며, 주변에 기와편과 자기편들이 흩어져 있다. 옛 석물(石物)이나 특별한 문화재가 없고 전통 사찰 중에서 가장 규모가 작다.

* 영원사 인근의 볼거리, 영원산성 *

절 뒤쪽 산 위에는 4㎞에 걸쳐 영원산성의 흔적이 남아 있다. 이 석성(石城)은 문무왕 때 축성하였으며, 892년(진성여왕 5) 후고구려의 궁예가 이 성을 근거로 하여 부근의 여러 고을을 공략하였다는 사실이 《삼국사기》에 기록되어 있다. 1291년(충렬왕 17)에 원나라의 합단적(哈丹賊)이 침입하였을 때는 원충갑(元沖甲)이 항전하여 적을 무찔렀던 곳이며, 임진왜란 때는 원주목사 김제갑(金悌甲)이 왜적과 싸우다가 순절한 곳이기도 하다.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불가

신용카드 가능 : 없음

애완동물 가능 : 불가

문의 및 안내 : 033-762-4783

주차시설 : 주차 가능

쉬는날 : 연중무휴


상세정보

등산로
* 치악역 - 영원사 - 남대봉 - 상원사 - 신림역
* 치악역 - 영원사 - 상원사 - 곧은재 - 비로봉 - 투구봉 - 토끼봉 - 구룡사 - 학곡

화장실
있음

외국어 안내서비스
불가

위치

강원도 원주시 판부면 영원산성길 6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