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월산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백월산 정보를 소개합니다.

  • 백월산

설명

* 당나라의 황제가 이름을 내린 산, 백월산(白月山) *
창원시 북면에 있는 마금산온천으로 가는 국도를 따라 가다보면 완만한 능선으로 된 산들이 이어지다 갑자기 우람한 바위산이 나타난다. 이산이 해발 400m의 백월산이며 산봉우리에 커다란 바위 세 개가 있어 일명 '삼산'이라고도 부른다. 삼산 동쪽 끝 봉우리에는 커다란 바위가 하나 있다. 사자가 누워있는 것처럼 생겼다 하여 '사자바위'라 부른다.
『삼국유사(三國遺事)』에 그 연원이 실려 있다. 원래의 이름은 화산(花山)이었는데, 당나라 황제가 백월산이라는 이름을 하사하여 그렇게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또한 백월산의 이름에 대해서는 『삼국유사』 탑상편의 ‘남백월이성 노힐부득 달달박박조’에, “산명은 당 황제의 정원에 판 연못에 하얀 보름달이 떠서, 그 속에 산 모습이 비쳤기 때문에 이름을 백월산이라 했다.”고 전한다.
 
* 백월산에 전하는 전설 *
전설에 의하면, 옛날 중국 당나라의 황제가 궁중에 연못을 하나 팠는데 보름달이 밝아오면 그 연못 속에 사자처럼 생긴 산봉우리가 자태를 드러내곤 했다고 한다. 이 기이한 일이 계속되자 황제는 화공을 시켜 그 모양을 화폭에 그리게 하고 사방에 사람을 보내 그 산을 찾게 했다. 사자는 천하를 돌아다니며 찾아다니다가 해동의 북면 굴현 고개에 이르러 더 다닐 기력을 잃고 휴식을 취하던 중 눈앞에 펼쳐져 있는 산이 자신이 그린 그림과 흡사해 단숨에 사자바위를 향해 뛰어 올라가 바위 꼭대기에 신발 한 짝을 매달아 두고 중국으로 돌아가 황제에게 보고했다.
그 후 황제와 신하는 이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연못가에서 달이 떠오르기를 기다렸다. 마침내 밝은 달이 뜨고 연못 속에 신발 한 짝이 선명하게 비치자 황제는 감탄을 금치 못했다. 산의 명칭도 보름달과 같이 연못에 하얗게 비친다 하여 백월산(白月山)이라 칭하고 정상 부근에 생긴 바위 세 개는 사자가 하늘을 보고 울부짖는 듯한 모양을 하고있어 사자암이라 불렀다 한다.  


문의

창원시


홈페이지

창원 문화관광 http://culture.changwon.go.kr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없음

신용카드 가능 : 없음

애완동물 가능 : 불가

문의 및 안내 : 산림녹지과 055-225-4453~4

쉬는날 : 연중무휴


상세정보

등산로
* 1코스 : 화양고개 → 범골봉정자 → 남지갓등 → 백월산정상 → 산불초소 → 능선사거리 → 마산마을주차장 ⇒ 연장 : 6.2km, 2시간 40분 소요
* 2코스 : 북면공설운동장 → 헬기장삼거리 → 백월산정상 → 산불초소 → 능선사거리 → 마산마을주차장 ⇒ 연장 : 5.6km, 2시간 소요
* 3코스 : 월산마을 → 백운사 → 헬기장 → 백월산정상 → 산불초소 → 능선사거리 → 월백마을(월백교회) ⇒ 연장 : 4.5km, 1시간 50분 소요

화장실
있음

위치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북면 마산길72번길 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