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이천동 마애여래입상 - 주변 여행 및 근처 관광 명소 - 국내 여행 정보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안동 이천동 마애여래입상 - 주변 여행 및 근처 관광 명소 정보를 소개합니다.

안동 이천동 마애여래입상

안동 이천동 마애여래입상

3.9 Km    23366     2020-11-25

경상북도 안동시 이천동

이 불상은 원래 연미사(燕尾寺)가 있었다고 전해지는 곳에 위치하며 근래에 제비원이라는 암자가 새로 들어서 일명 '제비원 석불'이라고도 불리는 마애석불이다. 서쪽을 향한 높은 암벽에 조각된 불신(佛身)위에 불두(佛頭)를 따로 제작하여 올린 특이한 형태의 마애불로 머리 뒷부분이 일부 손상된 것 이외에는 전체적으로 보존 상태가 양호한 편이다.불두佛頭는 큼직한 육계가 표현된 소발(素髮)의 머리와 얼굴을 각각 다른 돌에 새겨서 조립하였는데 미끈한 얼굴의 질감과는 달리 거칠게 표면 처리한 머리를 이마 위에 얹어 놓아 멀리서 보더라도 뚜렷한 차이를 느낄 수 있다. 풍만한 얼굴의 미간(眉間)에는 白毫(백호)를 큼직하게 돋을 새김하고, 수평으로 길게 뜬 눈 위에는 초승달 모양으로 깊게 파인 눈썹이 날카롭게 우뚝 솟은 코의 윤곽선에 이어져 있다.

붉게 채색된 도톰한 입술은 굳게 다물어 강한 윤곽으로 표현된 얼굴과 함께 장중하고 근엄한 인상을 풍긴다. 삼도(三道)가 뚜렷한 목에는 특이하게 연주문(連珠紋)을 돋을 새김한 장식이 표현되었으며, 강한 각선으로 조각된 환조의 머리와는 달리 장대한 신체는 선각으로 처리하여 다소 이질감이 느껴진다. 통견(通肩)의 법의(法衣)는 왼쪽 어깨에서 완만하게 흘러내린 옷주름이 오른쪽에서 수직으로 드리워진 법의 자락과 교차되어 접히고, 넓게 트인 가슴 밑으로 내의(內衣)의 띠가 수평으로 표현되었다. 수인(手印)은 두 손 모두 엄지와 중지를 맞댄 채 오른손은 복부에 대고 왼손은 손등이 보이도록 가슴 위로 올려 아미타구품인(阿彌陀九品印) 을 취하고 있으며, 불상의 발 밑에는 큼직한 단판연화문을 음각하여 대좌로 삼고 있다.

불두를 따로 제작하여 불신이 새겨진 암벽 위에 얹는 형식은 고려시대에 널리 유행하는 형식이며, 얼굴의 강한 윤곽이나 세부적인 조각 양식으로 볼 때 11세기 경에 제작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연미사는 경북 안동시 오도산에 자리한 대한불교조계종 본사 고운사의 말사이다. 한국의 정신적인 문화의 고향인 안동은 예부터 유교적인 문화가 깊이 뿌리박혀 왔다. 그러나 안동은 이전부터 불교문화가 꽃피웠던 곳이기도 하다. 지금도 안동에는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이 다녀간 봉정사를 위시해 여타 지역과는 차별되는 수많은 사찰들이 산재해 있다.

연미사는 고구려 승려 보덕(普德)의 제자 중 한 명인 명덕이 바위에 불상을 새겨 모시고 연구사(燕口寺)라고 한 것이 시초이다. 그 뒤 불상을 덮은 지붕이 제비와 비슷하여 연자루(燕子樓)라 하였고, 승려가 거주하는 요사가 제비꼬리에 해당한다고 해서 연미사(燕尾寺), 법당이 제비부리에 해당한다고 해서 연구사라 불렀다.

[문화재 정보]
- 분 류 : 불상
- 지 정 : 보물 115호(1963. 1. 21)
- 시 대 : 고려시대

연미사(안동)

연미사(안동)

4.0 Km    20154     2020-03-18

경상북도 안동시 제비원로 672

* 이촌동 석불로 유명한 사찰, 연미사 *

연미사는 경북 안동시 이천동 오도산에 자리한 대한불교조계종 본사 고운사의 말사이다. 한국의 정신적인 문화의 고향인 안동은 예부터 유교적인 문화가 깊이 뿌리박혀 왔다. 그러나 안동은 이전부터 불교문화가 꽃피웠던 곳이기도 하다. 지금도 안동에는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이 다녀간 봉정사를 위시해 여타 지역과는 차별되는 수많은 사찰들이 산재해 있다. 연미사는 고구려 승려 보덕(普德)의 제자 중 한 명인 명덕이 바위에 불상을 새겨 모시고 연구사(燕口寺)라고 한 것이 시초이다. 그 뒤 불상을 덮은 지붕이 제비와 비슷하여 연자루(燕子樓)라 하였고, 승려가 거주하는 요사가 제비꼬리에 해당한다고 해서 연미사(燕尾寺), 법당이 제비부리에 해당한다고 해서 연구사라 불렀다.

* 연미사의 보물 ‘이천동 석불’ *

연미사에 있는 보물 제115호인 ‘이천동 석불’의 잔잔한 미소는 안동의 상징적인 얼굴로 잘 알려져 있다. 속칭 ‘제비원 미륵불’이라고도 불리는 이 석불은 바로 연미사의 오랜 역사에서 홀로 남은 고마운 부처님이자 우리 불교사에서도 몇 되지 않는 대표적인 미륵불이다. 연미사라는 이름은 원래 조선시대 여행객이 쉬어가는 숙소인 연비원(燕飛院), 속칭 제비원이라 불렀다는 데서 연유했다고 한다. 당시 연미사 석불에는 제비 모양의 누(樓)가 덮고 있었으며 법당은 제비의 부리에 해당된다고 해 연미사라 지어 불렀다고 전한다. 또한, 이 석불은 대표적 민요인 ‘성주풀이’에도 나올 만큼 민초들이 오랜 세월동안 뿌리내리려 한 신앙의 대상과도 닿아 있다. 때문에 연미사가 사찰로써는 매우 작은 규모이긴 하나 저 미륵불이 담고 있는 미술적, 민족적 유산은 그 어느 것보다 값진 보배라고 할 만한 것이다. 또한 비록 이 불상이 고려시대 유행하던 불상의 한 형태일 뿐 이라고 하지만 알 듯 모를 듯한 저 넉넉하고도 묘한 미소는 우리 민족의 정한(情恨)을 부처님에 기대어 표출시키고자 한 것처럼 느껴진다. 그래서 한국 불교는 단지 외부에서 들어온 종교라기보다 내부에서 키워지고 융합된 정신적인 문화유산이라는 것이다.

제비원가든

제비원가든

4.2 Km    0     2020-11-18

경상북도 안동시 제비원로 649-2
054-855-5455

여러가지 시원한 국물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다.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한식전문점이다. 대표메뉴는 갈비탕이다.

학가산참마식당

학가산참마식당

4.3 Km    0     2020-11-18

경상북도 안동시 북후면 북평로 677
054-868-7456

밑반찬을 매일 아침에 조리하고 신선한 참마가 있어 맛이 더욱 좋은 집이다.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한식전문점이다. 대표메뉴는 불고기다.

석송가든

석송가든

4.8 Km    0     2020-09-09

경상북도 안동시 제비원로 539-23
054-841-7000

단체석과 개별 실을 보유하고 있는 곳으로, 매운 양념장과 콩나물을 함께 찐 잉어찜이 유명한 곳이다.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한식 전문점이다. 대표메뉴는 잉어찜이다.

예닮

예닮

5.3 Km    0     2020-09-03

경상북도 안동시 서후면 귀여리길 78-28
054-842-3131

한국 미식프로그램에 소개된 맛집이다. 대표메뉴는 간고등어 정식이다.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한식 전문점이다.

밥잘하는집

밥잘하는집

5.6 Km    0     2020-12-01

경상북도 안동시 서후면 귀여리길 31
054-852-0010

여러가지 한국식 요리를 맛볼 수 있는 곳이다.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한식전문점이다. 대표메뉴는 소불고기이다.

안동 주하리 뚝향나무

안동 주하리 뚝향나무

5.6 Km    19743     2020-12-24

경상북도 안동시 와룡면 태리금산로 242-5

향나무는 우리나라 중부 이남을 비롯해 울릉도와 일본 등지에 분포하고 있으며 강한 향기를 지니고 있어 제사 때 향을 피우는 재료로 쓰이거나 정원수, 공원수로 많이 심는 나무이다. 뚝향나무는 향나무와 비슷하지만 똑바로 자라지 않고 줄기와 가지가 비스듬히 자라다가 전체가 수평으로 자라는 것이 다르다. 안동 와룡면의 뚝향나무는 나이가 500년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 3.2m, 둘레 2.25m의 크기이며 가지가 아래로 처지는 것을 막기 위해 37개의 받침대를 세워서 관리하고 있다. 조선 세종(재위 1418∼1450) 때 선산부사를 지낸 이정(李楨)이 평안북도 정주판관으로서 약산성 공사를 마치고 귀향할 때 가지고 와서 심었던 세 그루 중 아직 남아 있는 한 그루라고 하며,『노송운첩』에 이에 대한 내력이 실려 있다고 한다. 안동 와룡면의 뚝향나무는 오랜 세월 동안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가운데 살아온 문화적·생물학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안동주하동경류정종택

안동주하동경류정종택

5.6 Km    17159     2020-02-03

경상북도 안동시 와룡면 태리금산로 242-5

* 조선시대 사대부가의 면모를 갖춘 종택, 안동주하동경류정종택 *

이 건물은 진성이씨(眞城李氏) 주하세거(周下世居) 경류정종택으로 당초 건립년대(建立年代)는 미상이나 별당(別堂)인 경류정은 조선(朝鮮) 성종(成宗) 23년(1492)에 이연(李演) 선생이 세웠다는 기록이 있다. 이정은 이황(李滉)의 증조부로, 세종 때 영변판관(寧邊判官)으로서 여진족의 침입을 막기 위해 영변진(寧邊鎭)을 쌓았으며, 선산도호부사를 지냈다. 진성이씨가 안동 풍산 마애(麻厓)에서 이곳 주하, 즉 주촌(周村)으로 옮겨온 것은 이정의 부친인 이운후(李云候)에 의해서였다. 이운후는 진성이씨 안동 입향조이자 부친인 송안군(松安君) 이자수(李子脩)와 함께 이곳으로 왔다고 한다. 따라서 이 건물은 진성이씨 대종택의 위상을 갖는다.

* 경류정종택의 구조에 대하여 *

건물은 정침 외에 경류정, 사당, 행랑채, 방앗간채 등 다섯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정침은 ㅁ자형이며 전면 좌측에 사랑채가 있는데 정면 3칸, 측면 2칸에 바닥을 지면(地面)에서 높이 띄우고 앞쪽에 툇마루를 내었다. 경류정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겹처마 팔작지붕의 익공식(翼工式) 건물로 기둥은 원형(圓形)인데 일부에 배흘림이 남아 있어 주목된다. 정침과 경류정 뒤에 서남향으로 앉은 사당은 3칸으로 5량가의 겹처마집이다. 방앗간채는 문간과 고방 및 방앗간 2칸으로 된 4칸 집이다. 조선시대 이 지역의 사대부가(士大夫家)의 면모를 고루 갖추고 있는 종택이다.

[문화재 정보]
- 분 류 : 가옥
- 지 정 : 경상북도민속자료 제72호
- 지정일 : 1987. 12. 29
- 소재지 : 안동시 와룡면 주하리 634

경광서원

3.8 Km    2052     2020-11-04

경상북도 안동시 서후면 금계3길 131-24

1686년(숙종 12)에 지방 유림의 공의로 배상지(裵尙志)·이종준(李宗準)·장흥효(張興孝)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하여 위패를 모셨다. 선현배향과 지방교육의 일익을 담당하여오던 중,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1868년(고종 5)에 훼철된 뒤 1873년에 단소(壇所)를 설립하여 향사를 지내왔다. 그 뒤 1972년 유림에 의해 복원되어 지금에 이르고 있다. 경내의 건물로는 6칸의 경현사(景賢祠), 8칸의 숭교당(崇敎堂), 신문(神門)·주소(廚所) 등으로 되어 있다. 경현사에는 배상지·이종준·장흥효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숭교당은 강당으로 중앙의 마루와 양쪽 협실로 되어 있는데, 마루는 원내의 여러 행사와 학문의 토론장소로 사용되며 협실은 향사 때 헌관실로 사용되고 있다. 신문은 향사 때에만 열어 제원 출입문으로 사용하고 있다. 매년 9월 중정(中丁 : 두번째 丁日)에 향사를 지내고 있으며, 제품은 4변(籩) 4두(豆)이다. 재산으로는 대지 500평, 전답 4,000평, 임야 5정보 등이 있다.

옥산사(안동)

5.4 Km    18222     2020-03-18

경상북도 안동시 북후면 벽절길 137

* 안동 제일의 약사여래 영험도량, 옥산사 *

옥산사는 한국불교태고종 소속의 사찰로 경북 안동시 북후면 장기리에 자리하고 있다. 옥산사는 언제 누가 창건하였는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절 뒤에 있는 옥산사 마애약사여래좌상과 옥산사 전탑지로 미루어 보아 통일신라 때부터 있었던 듯한데 중간에 폐사되어 그 연혁을 알 수 없다. 옥산사의 마애불은 조형적으로 아름다울 뿐 아니라 마모도도 높은 편이 아니며, 안동 유일의 마애약사여래불이다. 지금의 옥산사는 이 마애불이 자리한 터에서 비교적 최근에 세워진 사찰이지만, 이 자리에 마애불 뿐 만 아니라 마애불이 바라보는 곳에 전탑지도 함께 자리해 있어 예전부터 어느 정도의 사세를 유지하고 있는 사찰이 존속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고 안동지역의 고문헌에서도 옥산사의 존재를 찾아볼 수 있다. 또한, 옥산사는 산정 가까이에 위치해 있어 와룡산을 비롯해 발아래에 내려다 보이는 안동지역의 수많은 연봉들의 풍광이 가슴을 탁 트이게 만들기에 충분하다. 옥산사가 바라보는 아래의 경치는 조금도 막힘이 없기 때문에, 특히 일출의 경관이 장관이어서 절로 오르는 길이 매우 험준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보기 위해 찾는 이들의 발걸음이 소리 없이 늘어나고 있다.

* 옥산사의 마애불이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이유는? *

예부터 우리의 불교 신앙형태가 관음 기도를 중심으로 흘러내려 왔다고들 하지만 약사신앙 역시 팔공산 갓바위의 경우처럼 우리 불교의 매우 중요한 맥을 이어오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신앙형태는 신라시대 후기부터 민간 주도로 계승되어 왔다고 한다. 민간 주도이다 보니 공식적으로 사찰 내에 약사전을 지어 신행하는 형태 보다 갓바위의 경우처럼 석불로 조성해 노천불로 모시거나 암벽에 마애불로 조성하는 수법 등이 많았을 것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지금까지 전해오는 신라시대의 약사불은 흔치 않은 실정이다. 안동 옥산사의 경북유형문화재 제181호 마애약사여래불은 문화재적 가치로는 그리 후한 점수를 따진 못했지만 이러한 이유로 매우 귀한 마애불이다.

주촌종택(주촌(두루)종택)

5.5 Km    1     2020-03-16

경상북도 안동시 와룡면 태리금산로 242-5
010-6253-9565

600년된 한옥(국가민속문화재 제291호)으로 진성이씨 대종가이다. 정원수로 천연기념물 제314호 뚝향나무가 있고, 720평 규모의 공원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