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방파제 - 주변 여행 및 근처 관광 명소 - 국내 여행 정보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제주항방파제 - 주변 여행 및 근처 관광 명소 정보를 소개합니다.

제주항방파제

제주항방파제

246m    17648     2019-06-13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부두길
064-758-8877

연안낚시터로서 계절과 시간을 가리지 않고 조황이 좋아 늘 꾼들이 붐빈다. 테트러포스에서 던질낚시를 하면 스릴있는 손맛을 즐길 수 있다. 인근에 연안낚시터로 감성돔과 농어, 참돔이 많이 올라오는 용두암 일대를 들 수 있다. 최근 8월~10월 사이에 농어 밤낚시로 자리가 없을 때가 많다. 또한, 이곳에서는 매년 '전국바다낚시대회'가 개최되어 많은 관광객들이 참여한다.

제주팔레스호텔

제주팔레스호텔

288m    28575     2020-01-22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탑동로 9
064-753-8811

제주팔레스호텔은 멀리 제주의 바다가 안길 듯이 시야에 들어오는 곳이며 밤바다에 불을 밝힌 고기잡이배들의 행렬이 해상쇼처럼 보이는 곳이다. 지상 10층, 지하 1층의 규모로 안락하고 편안한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객실은 언제 들어서더라도 깨끗함과 안락함을 느낄 수 있도록 늘 준비되어 있으며 현대적인 감각에 발맞춰 모던하고 심플하게 꾸며져 있다. 넉넉한 여유를 느낄 수 있는 객실에는 다양한 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비즈니스맨을 위한 회의시설과 최첨단 장비를 갖춘 비즈니스센터는 고객들이 다양한 비즈니스를 진행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그 밖의 무료 인터넷, 컴퓨터, 프린터, 복사, 팩스 및 전화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도 다양한 규모의 각 연회장에서는 기억에 남을 만한 연회를 연출하고 서비스를 제공한다.

산지천

산지천

300m    29748     2019-12-16

제주 제주시 건입동

산지천(山地川)은 제주시 최고의 번화가인 동문시장 입구 맞은편에 흐르는 하천이다. 산업화가 한창이던 1960년대에 산지천을 복개(覆蓋)하여 주택과 상가건물이 형성되면서 환경오염되는 문제가 생기자 1995년도에 산지천을 문화와 역사의 모습 그대로 되살리기 위한 복원사업을 시작하여 2002년 맑은 물이 흐르는 현재의 산지천 모습을 갖게 되었다. 지금 산지천 물속에는 은어(銀魚), 숭어, 밀어(密魚), 붕어 등의 민물고기들이 서식하고 있어 여름철이면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과 아이들이 수영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산지천 하류인 포구는 고기낚는 돛배와 백로, 갈매기가 어우러진 광경이 아름다워 영주10경(瀛州十景) 중의 하나인 산포조어(山浦釣漁), 즉 바다낚시로 유명한 곳이다. 특히 산지천이 끝나는 곳에는 '중국피난선(中國避難船)'을 복원하여 전시하고 있는데 이곳은 누구든지 관람이 가능하다. 또한 하천을 따라 산책로와 공원, 음악분수대를 조성하고, 매년 여름과 겨울에는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산지천 예술마당'과 같은 역사생태하천인 산지천 산책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행사ㆍ공연이 펼쳐져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더 아일랜더

더 아일랜더

307m    2784     2019-12-06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중앙로7길 31
070-8811-9562

2013년 제주의 원도심에서 오픈하여 제주도 기념품을 판매하고 있는 더 아일랜더는 최근 2호점인 라이프스타일 스토어와 함께 하나의 공간에서 새롭게 영업을 하고 있다.
기존의 제주도 기념품 외에 다양한 디자인 소품을 만나 보실 수 있으며, 작은 카페 공간도 함께 운영 중 이다.

[제주올레 18코스] 제주원도심-조천 올레

[제주올레 18코스] 제주원도심-조천 올레

437m    3568     2020-06-23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일도1동 1146-8

도시를 떠나기 위해 도시에 선다. 제주올레의 스물 세번째 길 ‘제주시 원도심-조천’ 올레는 제주시의 도심 한복판, 간세라운지 에서부터 시작된다. 동문로터리 산지천 마당, 바다를 향해 흘러가는 산지천을 따라 걸음을 뗀다. 길은 인공적으로 조성된 산책로로 이어지지만, 그 아래 살아 있는 산지천에는 물새들이 무리를 지어 날아다니기도 한다.제주항을 지나서는 바다로부터 방향을 틀어 언덕을 오른다. 제주 시내권에 박힌 보석같은 두 오름, 사라봉과 별도봉이 발걸음을 이끈다. 사라봉은 오르기 어렵지 않은 높이의 오름이지만 제주 시내와 바다, 한라산을 바라보는 전망이 특히 아름다운 곳이다.사라봉에서 내려가는 길은 오름의 옆 모습, 억새와 바다가 어우러져 탄성을 자아낸다. 그 절경을 따라 가노라면 돌담들만 남아 있는 텅 빈 땅이 나타난다. 4.3 당시 한 마을 전체가 불타 없어진 곤을동 마을 터다. 흔적만 남은 집터들을 보며, 그 안에 살았던 사람들, 하루 아침에 가족과 이웃 대부분이 죽고 집마저 불타 뿔뿔이 흩어져야 했던 사람들, 제주의 아픈 상처를 생각한다. 잠시 무거워진 발걸음은 포구와 해변으로 이어지는 바닷길에서 씻어내고, 다시 시골의 정취가 묻어나는 원당봉 둘레, 오랜 세월에도 여전히 우뚝 서 있는 옛 원당사의 오층석탑, 신촌으로 제사 먹으러 가던 옛길을 따라 여정을 이어간다.그리고 다시, 바다. 시비코지에서 닭모루로 이어지는 바당길은 숨이 탁 트이는 풍경, 그러나 숨이 멎을 만큼 장대한 풍광 안에 나를 세운다. 제주의 자연이 주는, 제주올레 18코스가 주는 가슴 뭉클한 선물이다. 이 풍광을 만나기 위하여, 이 장대한 자연의 그림 속에 나를 한 점 찍어 넣기 위하여 도시로부터 출발하여 이 길을 걸어온 것이 아닌가.그 풍광 속에 나를 충분히 놓아둔 후에야 아름다운 신촌의 포구와 대섬을 향해 다시 길을 떠난다. 연북정을 지나 조천 만세동산에 이르러 가슴 벅찬 여정을 마친다. 시작 - 간세라운지X관덕정분식 종점 - 조천만세동산

탐라문화제 2019

탐라문화제 2019

485m    36066     2019-04-30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일도1동 1146-22
064-753-3287 064-725-3287

탐라문화제는 지난 1962년 문화예술인들이 참여한 순수예술단체인 제주예총이 주최하여 '제주예술제'라는 이름으로 탄생되었다.

제주예술제는 1965년 4회 때부터 한라문화제로 이름을 바뀌면서 전통문화와 현대예술이 조화를 이룬 종합적인 향토문화축제로 전환되면서 더욱 다채로워져서 제주를 대표하는 문화축전으로 그 위상을 한껏 드높였다. 이처럼 성장해 온 한라문화제는 2002년 제41회부터 '탐라문화제'로 개칭하고 '제주의 유구한 역사와 고유한 문화전통'을 되살리는 문화축제로 그 성격과 내용을 재정립했다.

탐라문화제는 개천예술제와 백제문화제와 더불어 전국의 3대문화축제로 성장하였고, 2004년부터는 문화관광부에서 우수 지역 민속축제로 지정되기도 했다.

탐라문화제에서 발굴된 방앗돌굴리는노래와 귀리겉보리농사일소리, 멸치후리는소리와 해녀노래, 불미공예를 비롯한 여러 민요 종목들이 제주도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보배로운 문화유산으로 보존 전승되고 있다. 탐라문화제는 제주의 축제 발전에도 크게 공헌했다. 조랑말경주는 제주마 축제로 성장했고 남제주군의 특성행사로 열렸던 성읍민속마을의 정의골한마당축제와 덕수리전통민속재현행사는 지역문화축제로 발전하면서 그 우수성을 널리 떨치고 있으며 도내 수협들이 주관했던 바다축제는 제주해녀문화축제로 승화되어 세계화를 도모하고 있다.

전국의 다양한 축제 중에서도 유일하게 열려 오고 있는 언어축제인 '제주어 축제'는 사라져 가는 구수한 제주사투리를 생활 속에 되살리는 중심 축제로 성장하여, '제주어보존전승조례'를 제정하는 문화정책으로 승화되었고 다양한 측면에서 제주어교육과 연구를 확산시키는데 기여하고 있다.

제주 중앙지하상가

제주 중앙지하상가

503m    21387     2019-03-13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중앙로 60
064-752-8776

제주시내 번화가인 중앙로에는 낡은 시설을 개.보수하여 새롭게 단장한 현대적인 지하아케이드가 조성되어 있다. 중앙로를 기점으로 서문로에서 동문로까지 잇는 지하 아케이드는 현재 300여 개의 점포가 들어서 있다. 주로 의류점이 많고 그 외 신발, 액세서리, 안경, 시계, 보석, 가방, 모자 등을 판매하는 상점들이 들어서 있으며 식당, 패스트푸드점 등과 중간, 중간에는 휴게 시설도 마련되어 고객의 쉼터도 자리잡고있다. 제주도 유일 지하상가이며 쾌적하고 가장 활발한 쇼핑 명소이다.

바당의물질

281m    896     2019-02-26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임항로 49
064-758-3945

바당의 물질은 서부두 수산시장내에 있는 공장직영점으로 다양한 해산물과 제주지역특산품등 구입하실 수 있는 수산가게이다.

오션스위츠 제주호텔

353m    22500     2019-06-27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탑동해안로 74
1577-9766, 064-720-6000

제주 국제공항과 제주항에서 8분 거리에 위치한 오션스위츠 제주호텔은 제주의 바다와 인접해있다. 현대식으로 신축된 객실을 비롯한 편리한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품격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오션스위츠 제주호텔은 제주의 전통문화. 해변공연장을 비롯한 수준 높은 문화시설, 관광과 레저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편리한 교통의 요지에 위치하고 있다. 오션스위츠 제주호텔은 지상 11층, 지하 2층의 규모로 안락하고 편안한 객실 350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객실은 깨끗함과 안락함을 느낄 수 있도록 현대적인 감각에 발맞춰 모던하고 심플하게 꾸며져 있다. 고객을 한 번 더 생각하는 서비스를 통해 편안하게 머무를 수 있도록 모든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김만덕기념관

355m    4202     2020-06-25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산지로 7

제주시 건입동은 조선시대 제주도의 관문이었다. 수많은 물자가 오갔고, 그것을 중계하는 객주들이 들어섰다. 기녀 출신인 김만덕의 객주도 그중 하나였다. 제주도에 큰 기근이 들었을 때, 그녀는 전 재산을 털어 쌀 500석을 백성들에게 나눠주었다. 기녀에서 거상으로, 다시 자선사업가로 역사에 이름을 남긴 김만덕을 기리는 기념관이 2015년에 개관하였다.김만덕기념관은 단순히 그녀의 업적을 알리는 거에 그치지 않고, 김만덕의 정신을 이어받을 수 있는 다양한 실천도 보여준다.

복신미륵

482m    25724     2020-02-13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건입동

동·서로 서 있어 각각 동자복, 서자복이라 하는데, 동자복은 건입동 만수사터인 개인주택 안에 있고, 서자복은 용화사 안에 자리하고 있다. 용화사 안에 자리하고 있는 서자복은, 옛날 제주성의 서쪽에서 성 안을 수호하는 기능을 하였다 한다.‘자복신(재물과 복의 신)’,‘자복미륵’,‘미륵불’,‘큰 어른’이라 불리워지며, 신장 273㎝, 얼굴길이 135㎝, 아랫몸 둘레 315㎝의 크기인데, 높이 66㎝의 받침돌 위에서 있다. 돌하루방과 같은 형태의 돌모자를 쓰고 있으며, 인자하게 내려다보는 눈, 우뚝한 코, 지그시 다문 입, 커다란 귀 등에서 자비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곁에는 높이 75㎝, 둘레 100㎝가 되는 남근을 상징하는 동자상이 서 있는데, 여기에 걸터앉아 치성을 드리면 아들을 낳는다고 믿고 있다. 매년 음력 2월15일과 11월15일 이면 미륵을 위한 불공이 법당 안에서 행하여진다. 정확한 제작시기는 알 수 없지만 고려시대로 추정하며, 고을을 수호하고 아들 낳기를 바라는 민간신앙과 불교의 결합을 보여주는 좋은 예이다. 동자복은 서자복과 모습이 비슷하나 눈위에 눈썹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해녀횟집

508m    17390     2019-11-21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탑동로 33
064-724-6212

※ 영업시간 10:00 ~ 23:00 제주시 삼도2동에 위치하고 있는 해녀횟집은 해녀들이 해산물을 직접 따서 요리함으로 해산물이 싱싱하며 1급 요리사 면허를 가지고 있는 주방장이 직접 주방에서 손님의 즐거운 식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회를 주문하면 파전, 소라, 연두부, 야채 등 여러 가지 서비스가 제공되며 인근 자연경관 또한 뛰어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