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박경리 토지길 1코스] 섬진강 평사리공원~화개장터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하동 박경리 토지길 1코스] 섬진강 평사리공원~화개장터 정보를 소개합니다.

  • [하동 박경리 토지길 1코스] 섬진강 평사리공원~화개장터
  • [하동 박경리 토지길 1코스] 섬진강 평사리공원~화개장터
  • [하동 박경리 토지길 1코스] 섬진강 평사리공원~화개장터
  • [하동 박경리 토지길 1코스] 섬진강 평사리공원~화개장터
  • [하동 박경리 토지길 1코스] 섬진강 평사리공원~화개장터

설명

섬진강을 따라가는 박경리 토지길은 소설 <토지>의 주 무대가 된 하동을 걷는 도보여행코스이다. 총 31km로 토지 실제 배경이 되었던 평사리를 지나는 1코스 18km와 19번 국도를 따라 꽃길을 걷는 2코스 13km로 나눠진다. 두 코스 거의 모든 구간에서 섬진강이 보이는 것은 물론이다. 섬진강이 내내 길동무를 해주고 곳곳에 <토지>와 녹차에 얽힌 이야기들이 남아 있어 걷는 동안 한눈팔 겨를이 없다. 특히 벚꽃이 필 무렵에 가면 진해와 여의도 벚꽃 저리 가라 할 정도로 멋진 화개길 벚꽃이 기다린다. [하동 박경리 토지길 1코스]는 섬진강 평사리 공원 ~ 화개장터까지이다. 강이 지척인 평사리 공원으로 들어가면 입구에서 삐죽 고개를 내민 장승 한 무리가 반긴다. 한때 섬진강 위를 누볐을 나룻배가 강물이 아닌 잔디밭에 앉아 강을 바라본다. 그 아래로는 바로 강이다. 넓게 펼쳐진 섬진강 모래밭이 강물처럼 반짝인다. 공원 건너편으로 보이는 것이 만석꾼 최참판댁의 평사리 들판이다. 하동에는 중국 악양만큼 아름답다하여 악양의 지명들이 붙은 곳이 많다. 동정호도 그중 하나이다. 동정호 저 만치로 형제봉이 우뚝하다. 잦은 발길에 시멘트처럼 딱딱해진 흙길을 따라 올라간다. 1시간 남짓 걸어야 고소성이다. 찍어낸 듯 반듯반듯한 돌들이 벽을 이루고 길을 만든다. 복원이 잘 되어 있어 길은 고른 편이다. 고소성에서 내려오면 들판 끝자락이다. 내려오자마자 금세 아스팔트로 된 오르막길이다. 이 길 중턱에 최참판댁이 있다. 오르는 길 옆으로 <토지> 속 인물들이 살던 초가집과 기와집이 나온다. 사랑방 마루에 앉으면 평사리들판과 섬진강이 보인다. 평사리를 지난다. 악양면사무소를 지나면 조부잣집이라고 불리는 조씨고가가 나온다. 실제 최참판댁의 모델이 되었다는 곳이다. 타박타박 걷다 보니 멀리 크고 굵직한 나무가 보인다. 그냥 나무가 아니라 500년 나이를 자랑하는 향나무이다. 이곳이 취간림이다. 바람결에 일어나 걷자 다시 섬진강변이다. 악양루 아래로 구불구불한 강길의 시작. 없는 것 빼고 다 있다는 화개장터 가는 길은 섬진강과 함께이다. 걸어왔던 길만큼 화개장터는 볼 것 많은 곳이다. 재첩 고을답게 재첩국의 구수한 냄새는 장의 이 끝부터 저 끝까지 흐른다.


문의

(사) 한국문인협회 하동지부 055-882-2675


홈페이지

http://www.hadong.go.kr/02640/02649/02762.web


이용안내

문의 및 안내 : (사) 한국문인협회 하동지부 055-882-2675

규모 : 18km, 5시간


상세정보

코스안내
[하동 박경리 토지길 1코스] 섬진강 평사리공원~화개장터(18km, 5시간)
①섬진강 평사리공원→②평사리들판→③동정호→④최참판댁→⑤조씨고택→⑥취간림→⑦섬진강변→⑧화개장터

①섬진강 평사리공원: 섬진강변에 조성된 공원이다. 물이 깊지 않고 강가에는 넓은 모래밭까지 있어서 아이들이 놀기에 좋으며 재첩잡이 체험도 가능하다.
②평사리들판: <토지> 속에서 만석꾼이라는 최참판댁의 살림을 상징하는 들판이다. 가을이면 토지문학제와 허수아비축제가 열린다.
③동정호: 소정방이 당나라 악양의 동정호와 흡사한 모습이라 하여 이름 붙였다 전한다. 현재는 늪지대로 변하여 다양한 생물들이 공존하고 있다.
④최참판댁: 소설의 주무대인 최참판댁을 14개의 한옥으로 재현해놓았다. 가구부터 생활소품까지 갖추고 있어 현실감을 더한다.
⑥취간림: 악양천 중간에서 물이 넘는 것을 막으려고 조성한 숲이다. 잘 가꾸어져 2000년 제1회 전국 아름다운 숲 대회에서 장려상을 수상했다.
⑧화개장터: 경상도 하동과 전라도 구례를 잇는 곳에 있어 조선시대 다섯 손가락 안에 들 정도로 큰 규모의 장이 섰다. 원래는 5일장이었는데 현대식 장터로 바뀌며 상설시장이 되었다.
* 055-884-0987 (악양종합관광안내소)


위치

경상남도 하동군 악양면 (악양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