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민속박물관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태영민속박물관 정보를 소개합니다.

  • 태영민속박물관
  • 태영민속박물관
  • 태영민속박물관
  • 태영민속박물관
  • 태영민속박물관
  • 태영민속박물관
  • 태영민속박물관
  • 태영민속박물관

설명

현대적 감각을 살린 밝은 전시장에는 삼국시대의 토기부터 조선시대 및 근대의 옹기가 전시되어 있다. 토기는 백제시대 토기와 신라ㆍ가야시대 토기를 중심으로 통일신라시대토기 및 고려시대 토기가 전시되어 있으며, 옹기는 조선시대의 것부터 근대, 최근까지 사용되었던 것으로 다양한 종류의 유물이 전시되어 있다. 관람자는 전시를 통해 토기에서 옹기까지 우리의 오래된 살림살이의 한 면을 통시적으로 살펴볼 수 있다. 그리고 옛 생활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전통 초가, 우리 들꽃과 어우러진 넓은 야외전시장에서는 옹기의 기원과 발전, 옹기의 특성, 생활 속의 옹기들을 새롭게 설치된 설명 패널과 함께 종류별로 살펴볼 수 있다. 시즌별 특별전은 물론 소장 유물을 상시 교체하여 가까이에서 우리 옛것들의 구수함과 친숙함을 느껴볼 수 있고 정감있는 휴식공간으로도 활용되는 ‘다시 찾고 싶은 박물관’이다. 태영박물관에서는 각종 전통음식과 민속놀이를 개인, 단체 혹은 가족 단위로 체험해 볼 수 있다.

전통음식체험은 절기별 음식과 발효음식, 별식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되어 있다. 설과 추석에 먹는 떡국과 송편은 물론 이제는 잊혀져 가고 있는 동짓날팥죽과 유두에 만들어 먹는 밀전병 및 봄날 우리 들판을 화사하게 수놓는 들꽃을 이용한 화전놀이 등이 준비되어 있다. 우리 음식의 기본이 되는 발효음식은 대표적인 것으로 장과 김치 담그기가 마련되어 있으며 이 밖에 다식과 전통음료 만들기, 그리고 다례(茶禮)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민속놀이체험으로는 제기, 연, 콩 주머니 등을 만들 수 있고, 투호, 비석치기, 자치기, 아기사방 등의 놀이를 할 수 있다. 또한, 여치집, 짚풀각시, 짚뱀, 새끼줄, 소부리망, 달걀꾸러미 등과 같은 짚풀 생활용품과 솟대 등의 민속소품 등도 만들어 볼 수 있다. 특히, 초가는 새롭게 개관한 전시관이며 우리 초가를 재현한 곳으로, 전시공간이면서 보는 전시가 아닌 체험전시공간이기도 하다. 재현된 옛 부엌에서는 제공되는 부식을 이용하여 체험자가 직접 아궁이에 불을 지펴 가마솥에 밥을 지어먹을 수 있으며, 전기불 없이 촛불아래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된다.


이용안내

수용인원 : 최대 100명

문의 및 안내 : 태영민속박물관 041-754-7942

주차시설 : 주차 가능

주차요금 : 무료

쉬는날 : 매주 월요일

이용요금 : 성인 5,000원 / 중.고생 2,000원 / 초등학생 1,000원

이용시간 : 하절기 10:00~18:00
동절기 10:00~16:00


상세정보

체험프로그램
짚풀소품 만들기, 대나무물총 만들기, 여치집 만들기, 제기 만들기, 천연염색, 야생화 액자 만들기 등
※ 체험은 변동 가능하니 사전 문의 후 방문

위치

충청남도 금산군 남이면 하금평촌길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