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근대역사관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부산근대역사관 정보를 소개합니다.

  • 부산근대역사관
  • 부산근대역사관
  • 부산근대역사관
  • 부산근대역사관
  • 부산근대역사관

설명

부산근대역사관은 일제 강점기인 1929년 지어진 건물로 부산지역에 현존하는 대표적인 일제강점기 서양식 건물이다. 처음에는 식민지 수탈기구인 동양척식주식회사 부산지점으로 사용되었고, 해방 후인 1949년부터는 미국 해외공보처 부산문화원이 되었다. 이후 부산시민들의 끊임없는 반환요구로 미문화원이 철수하고, 1999년 대한민국정부로 반환된 것을 그 해 6월 부산시가 인수하였다. 이 건물이 침략의 상징이었던 만큼 부산시는 시민들에게 우리의 아픈 역사를 알릴 수 있는 교육의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근대역사관으로 조성하였다. 일제 강점기에 부산의 중심지 대청동에 동양척식회사 부산지점을 건립하고 금융기관, 병원, 양조장, 가구점, 일본식 과자점, 세탁소 등 이주해 온 일본인들을 위한 근대시설을 건립 했던 모습들을 미니어처로 재현해 놓은 전시관이 있고, 일본 거류관련 사진과 자료가 많이 전시되어 있다. 부산 개항기 역사도 잘 설명 되어있고, 현재까지 부산이 어떤 모습으로 변해 왔는지 볼 수 있다. 부산근대역사관을 관람 후 부산 전역을 볼 수 있는 용두산공원과 부산타워를 방문하거나, 부산의 삶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국제시장이나 부평깡통시장을 방문하는 것도 좋다.


홈페이지

https://museum.busan.go.kr/modern/index/


이용안내

문의 및 안내 : 051-120

주차시설 : 있음

주차요금 : 무료

쉬는날 : 매주 월요일, 1월 1일

이용요금 : 무료

이용시간 : 평일 09:00~18:00 / 주말 09:00~17:00

관람 소요시간 : 약 1시간


상세정보

예약안내
051-120

위치

부산광역시 중구 대청로 104 (대청동2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