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볼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트라이볼 정보를 소개합니다.

설명

트라이볼은 2010년 한국 제2의 항구도시 인천에서 개최된 인천세계도시축전을 위해 지어진 기념관이다. 기념관에 붙여진 트라이볼(Tri-bowl)이란 이름은 세 개를 뜻하는 트리플(triple)과 그릇을 뜻하는 볼(bowl)의 합성어인데, 그 이름처럼 아랫면이 매우 좁고 윗면이 아주 넓은 둥그런 형태의 그릇(bowl) 3개가 부드러운 곡면으로 서로 연결되어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한편, 트라이볼을 거꾸로 바라보면 3개의 언덕이 부드러운 골짜기로 연결되어 있는 것 같은 형태가 된다.트라이볼을 설계한 건축가 유걸은 기념관 설계를 의뢰받았을 때, 언덕과 골짜기가 이어져 부드러운 곡선이 많은 한국 지형의 모습을 뒤집어 건물에 적용시키는 역발상을 통해 이와 같은 형태로 설계하였다고 한다. 이러한 콘셉트로 설계된 건물의 형태는 기둥이 전혀 없는 구조로서, 지면에 닿는 아래쪽으로 볼록한 꼭짓점 3곳에서 건물 윗부분의 엄청난 무게를 모두 지탱해야 하는 구조였는데, 이러한 구조적인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역 쉘(易 Shell) 공법을 개발하여 최초의 설계를 실현시켰다.

완성된 건물은 모든 면이 부드러운 3차원 곡면으로 매끄럽게 연결되어 있어 시선을 따라 자연스럽게 건물 주변을 걷다 보면 어느새 건물 전체를 둘러보게 된다. 건물의 하부는 회백색 콘크리트로 매끈하게 덮여 있고, 상부는 짙은 은회색의 알루미늄 패널로 덮여 있는데, 금속성 재료로 마감된 웅장한 형태가 마치 미국의 TV 인기 드라마였던 `스타트렉`의 우주선 `엔터프라이즈호`를 떠오르게 한다. 건물 아래로는 사각 형태의 투영 연못(reflectiong pond)이 있어 낮에는 건물의 웅장한 실루엣이 비추어져 존재감을 더하고, 저녁이 되면 금속 패널 사이에서 발산되는 조명과 함께 물에 비친 경관이 신비로운 느낌을 더한다. 투영 연못 위로 놓인 다리를 건너 트라이볼로 들어서면 내부에는 어떠한 기둥도 보이지 않고 내벽 전체가 외부 형태를 따라 곡면으로 처리되어 있는 신비로운 공간을 마주하게 된다. 건물의 외부는 매끈한 금속성 재료와 콘크리트로 마감되어 하이테크적인 느낌인 반면, 건물의 내부는 곡면 전체를 목재로 마감하여 따뜻하고 우아한 느낌이다. 트라이볼의 내부 공간을 거닐며 등고선을 연상하게 하는 완만한 경사의 나선형 복도와 공간을 가로지르는 곡선


홈페이지

http://www.tribowl.kr/


이용안내

문의 및 안내 : 032-832-7992

쉬는날 : 매주 월요일 휴관

이용시간 : 화~일 : 13:00 ~ 17:30


상세정보

한국어 안내서비스
단체 최소 10인이상 견학 진행
1. 트라이볼 홈페이지 견학신청 접속
2. 최소 7일전, 온라인 견학 신청
3. 승인대기
4. 승인 연락 및 확인
5. 견학 신청 완료
http://www.tribowl.kr/

※ 견학 사전 답사를 원할 시에도 최소 7일전 신청해주셔야 합니다.
※ 최소 인원 10인, 최대 인원은 30명입니다.
※ 시설 견학 시, 전시가 진행 중일 경우 전시해설도 함께 들을 수 있습니다.(선택)
※ 대관 전시의 경우 전시해설이 미진행 될 수 있습니다.
※ 트라이보울 사전 일정이 있는 경우 희망 일시에 견학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전화를 통해 가능 일정을 협의하게 됩니다.

위치

인천광역시 연수구 인천타워대로 250 (송도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