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학동 사진관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서학동 사진관 정보를 소개합니다.

  • 서학동 사진관
  • 서학동 사진관
  • 서학동 사진관
  • 서학동 사진관
  • 서학동 사진관
  • 서학동 사진관

설명

전주 서학동 사진관은 진안에서 사진공동체박물관 ‘계남정미소’를 운영하던 사진가 김지연 씨가 서학동 골목 끝에 있는 한옥을 개조해 전시장과 카페 등으로 아기자기하게 꾸민 갤러리다. 서학동 일대는 전주에서 낙후된 지역에 속했으나, 2010년부터 예술인들이 하나둘씩 모여 살면서 아기자기한 예술촌으로 변신했다. 사진관은 주민들이 쉽게 드나들 수 있도록 문턱을 낮췄고, 삭막한 골목을 아름답게 바꾸는 데 앞장서고 있다. 사진관은 '디지털시대에 조금 늦게 가는 사진공간으로 관람객에게 다정다감하게 다가선다'라는 대표의 철학으로 지역작가 전시전, 서울 류가헌 갤러리와의 교류전 등 각종 전시행사를 하고 있다. 한옥살림집을 고친 전시공간은 서까래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살린 천장과 나무기둥 덕에 은은한 멋이 풍긴다. 사무실 공간은 세미나 공간이나 교류전 숙박시설로도 활용되고 카페에서는 작품사진 판매도 이루어진다. 유리창 너머로 보이는 조그만 마당은 그 자체로 예술이다. 전주천 위에 놓인 남천교만 건너면 바로 한옥마을이 나온다.


이용안내

문의 및 안내 : 서학동 사진관 063-905-2366

쉬는날 : 매주 일,월,화요일

이용시간 : 10:30 ~ 18:00


위치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서학로 16-17 (서서학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