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장 (5, 10일)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여주장 (5, 10일) 정보를 소개합니다.

  • 여주장 (5, 10일)
  • 여주장 (5, 10일)
  • 여주장 (5, 10일)
  • 여주장 (5, 10일)
  • 여주장 (5, 10일)
  • 여주장 (5, 10일)
  • 여주장 (5, 10일)

설명

여주장에 대하여 옛 문헌에 기록된 것은 없으나 고려시대에 들어와서 시장이 없는 곳에 장이 생기기 시작한 것이 여주장의 시작이다. 당시에는 생활필수품을 거래하게 되었고 쌀, 금, 은 등이 화폐의 대행을 이루는 물물교환이 성행하였다. 그 당시 여주의 생산처로서 지금의 대신면 지역에 등신장이라는 것이 있었는데 정확한 위치나 생산품이 무엇이었는지는 알 수  없다. 조선 초 농본정책이 중시되고 상업이 억제되었으나, 왜란과 호란을 겪으면서 사행상이 두드러지게 되었고, 지방의 시장도 수효가 증가하였다. 이후 점차 상공업이 발달하면서 한강의 이용수단이 생기게 되었고 그에 따라 관선, 병선, 사선이 생기게 되었다. 세종대왕 때에 들어오면서 여주 양화군에는 정조 250석 적재 적량의 조선이 15척, 그 이하 사선 포함 20여척이 있어 이때 이미 상공업이나 교통이 고도로 발달했던 것으로 유추된다. 한강을 이용한 상선들은 주로 농산물, 임산물을 수송해 가고, 올때는 해산물(생선, 새우젖, 소금)을 외지에서 수입해왔다. 이것이 여주 최초의 시장인 양화장이다.

조선시대에 여주의 시장분포 사항을 살펴보면 여주장, 천령장(천양장이라 부름)과 억억장(후에 흥천장)이 제일 먼저 생기고 가장 번성하였다. 그 다음으로 안평장(후에 청안 리로 옮김) 곡수장, 궁리장(금사면 궁리)등이 생겼고, 그 후에 다시 태평리장이 생겼다. 해방 후에는 대신장, 북내장, 주암장, 상품장 등이 생겼으나 해방 후에 생긴 시장은 몇 년 후에 폐장되었다. 이곳에서 외지로 수출되는 수출품은 도자기 이외에 가내공업품으 로 한지, 자리, 약초류에 불과하였다. 1965년도에는 시장수가 11개였고 70년대 이르러 여러 종류의 잡화를 다루는 도매업 소매업 등의 상점이 늘어나 시장 수가 줄어 현재의 가남장과 대신장, 여주장만 서고 있다.


문의

여주시청 지역경제과 031-887-2272


홈페이지

http://www.yeoju.go.kr/main/culture


이용안내

장서는 날 : 매월 5, 10, 15, 20, 25, 30일
장 소 - 여주하리 제일시장 주변 일원

문의 및 안내 : 031-887-2064

화장실 설명 : 무

판매 품목 : 채소류, 의류, 어류, 그릇, 신발, 잡곡, 잡화류일체


위치

경기도 여주시 여흥로11번길 53 (하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