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도심을 가로질러 오동도까지 걸어라 - 주변 여행 및 근처 관광 명소 - 국내 여행 정보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여수 도심을 가로질러 오동도까지 걸어라 - 주변 여행 및 근처 관광 명소 정보를 소개합니다.

여수 도심을 가로질러 오동도까지 걸어라

여수 도심을 가로질러 오동도까지 걸어라

1.1 Km    3922     2016-09-27

곱디고운 물을 품고 있다 하여 붙여진 지명, 여수! 탁 트인 바다와 올망졸망 떠있는 섬들의 아름다운 풍경에 눈이 번쩍! 게다가 여수만의 별미에 침이 꼴깍! ‘동양의 나폴리’로 불릴만큼 아름다운 도시 여수호 go! go!

돌산대교

돌산대교

1.1 Km    2205     2021-01-26

전라남도 여수시 돌산읍 돌산로 3617-7

사장교로 밤이면 50가지 색상으로 옷을 갈아입으며 찬란한 위용을 뽐내는 돌산대교는 '돌산' 이라는 섬이 이제 육지가 된 결정체임과 동시에 돌산을 상징하는 요소 중의 하나가 된 연륙교이다. 국내 유일의 수중 성이라 불리는 장군도는 왜구의 침략에 대비해 1497년 이량이 절도사로와서 파도가 거세게 치는 이곳에 돌을 쌓아 성곽을 만들어 왜적, 도적들이 감히 이곳을 넘보지 못해 장군도라는 이름이 지어지게 되었다. 실제로 돌산과 장군도는 바닷물이 가장 많이 빠지는 영등사리나 백중사리 때 걸어서 들어갈 수 있으며 지금은 많이 남아 있지 않지만 사람들이 가공한 흔적이 있는 커다란 돌들이 남아있어 과거 장군성의 모습을 그려볼 수 있다. 이곳은 현재 아름다운 불빛이 더해져 여수항의 밤바다와 함께 이국적 정취로 관광객을 맞이하게 된다.

바로 위쪽 돌산공원에서 내려다보는 밤의 돌산대교와 장군도는 그야말로 여수가 왜 바다와 빛이 함께 하는지를 여러분에게 이해시켜 줄 것이다. 15,000여 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 돌산도는 여수시와 아주 가까운 거리이면서도 섬이라는 지리적인 조건 때문에 주민들이 생활과 교육 전반에 반드시 선박을 이용해야만 했다.이런 불편을 해소하기 위하여 돌산도와 육지를 잇는 교량을 건설하기로 하고, 1980년 착공하여 1984년 12월 15일 돌산대교가 준공되었다. 1984년 완공 당시 돌산대교 준공 기념식은 대통령까지 참석하는 큰 행사였다. 돌산대교의 완성으로 돌산공원이 조성되었으며, 돌산 지역의 무슬목해수욕장, 동백골해수욕장과 더불어 조용한 암자였던 향일암이 전국적인 일출 명소와 기도처로 알려지게 되어 여수 관광의 필수 코스가 되었다. 도로가 육지와 연결되면서 돌산 지역의 농산물 유통이 활발해졌으며, 돌산갓은 갓김치의 대명사로 명성을 떨치게 되었다. 2000년 10월부터는 8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50여 가지의 기본 색상 연출이 가능한 경관 조명 시설을 설치하여 아름다운 장관을 보여주고 있다.

하멜등대

하멜등대

1.1 Km    0     2020-12-21

전라남도 여수시 하멜로 96

하멜등대는 우리나라를 유럽에 최초로 소개했던 네덜란드인 헨드릭 하멜의 이름을 따서 만든 등대로 여수구항 해양공원의 방파제 끝에 있다. 무인등대로 최초 점등일은 2005년 1월 28일이며, 광양항과 여수항을 오가는 선박을 위해 불을 밝혀준다. 등탑의 높이는 10m이고, 광파표지(빛을 이용하여 그 위치를 표시하는 신호장치)의 광학적 광달거리는 11㎞, 명목적 광달거리는 8㎞에 이른다."지금은 저 바다 위에 가득한 허공뿐이나 / 한 시절 이 땅에 네덜란드 젊은이들이 / 시대의 아픔을 안고 살다가 하늬바람 일던 그 날 밤 / 귀향의 돛을 높이 올려 저 수평선을 넘어갔다오 / 이 땅에 한도 두고 정 또한 두고…… / 그 겨울 유난히 바람 잦고 오동도 동백꽃은 더더욱 붉었다 하더이다." - 하멜등대에 새겨진 비문 하멜은 네덜란드 동인도회사 소속 선원으로 1653년 제주도에 표류, 1663년 7월 여수의 전라좌수영으로 배치되어 잡역에 종사하면서 억류 생활을 이어가다, 1666년 7명의 동료와 함께 탈출에 성공했다. 2년 후 네덜란드로 귀환해 한국의 지리, 풍속, 정치, 군사, 교육 등을 유럽에 최초로 소개한 '하멜표류기'를 썼다. 등대 인근에 하멜에 관한 자세한 이야기를 담은 전시관과 높이 1.2m, 무게 140kg의 하멜 동상이 있다. 이 동상은 하멜의 고향인 네덜란드 호르큼에 세워진 하멜 동상과 같은 규모이다.

돌산공원

돌산공원

1.1 Km    46656     2021-03-12

전라남도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 산 1

돌산공원은 돌산대교와 마주보는 자리에 위치하고 하고 있으며 87,000여평의 부지에 1987년 조성되었다. 공원에는 2004년 sbs아침드라마 “선택” 세트 촬영장이 설치되어 많은 관광객들이 관람하고 있으며, 세트장의 일부를 전통찻집으로 개조하여 돌산대교를 바라보며 차를 마시는 풍경이 일품이다. 공원의 뷰포인트에서 바라보는 돌산대교 머리위로 지는 해넘이와 돌산대교 야경, 그리고 여수시 중앙동과 종화동을 아우르는 해양공원의 야경, 장군도 야경 등을 바라보는 경치 또한 장관이다. 중앙부지에는 1994년 삼여통합과 관련된 각종 자료가 타임캡슐 안에 보관되어 100년 후에 공개할 예정이다.

여수 음악불꽃크루즈 2021

여수 음악불꽃크루즈 2021

1.2 Km    20113     2021-01-15

전라남도 여수시 돌산읍 돌산로 3617-18
1522-8905

여수밤바다의 아름다운 야경과 함께 즐기는 로맨틱 불꽃축제. 음악이 흐르고 밤하늘은 형형색색 눈부신 불꽃으로 물드는, 사랑하는 사람에게 꼭 한번 보여주고 싶은 감동적인 불꽃쇼이다.

렉시모텔(구 에덴파크)

렉시모텔(구 에덴파크)

1.2 Km    19704     2020-09-21

전라남도 여수시 봉산남5길 11
061-641-7376

렉시모텔은 내부가 예쁘게 꾸며진 모텔이다. 방안에 들어서면 봄처럼 화사한 꽃무늬 벽지로 포인트를 줘서 방안을 화사하게 만들어 준다. 등받이가 매우 편하게 되어 있는 넓은 침대는 깨끗하게 잘 정돈되어 있으며 쿠션이 매우 좋아서 피곤한 몸을 오랜 시간 숙면할 수 있어 좋다. 창문에 어두운 톤의 두꺼운 커튼이 달려있어 낮에도 숙면을 취할 수 있으며 넓은 화장대에는 소지품을 보관할 수 있고 텔레비전과 에어컨, 미니 냉장고 등이 잘 구비되어 있어 편리하다. 화장실이 고급스럽게 인테리어가 되어 있으며 욕조가 있어 샤워시 매우 편리하고 좋다.

낭만포차

낭만포차

1.2 Km    0     2020-06-23

전라남도 여수시 하멜로 102

계절음식을 비롯해서 이색 음식까지 다양한 음식을 맛보여 여수야경과 공연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현재 18개 동의 포차가 운영되고 있다. 판매품목 : 회, 해물탕, 해물찜, 해물삼합 등

여수시민회관

1.1 Km    27390     2020-10-15

전라남도 여수시 좌수영로 69

여수시민회관은 1987년 6월 28일 개관하였으며 960석의 대공연장과 진남문예회관 266석의 소공연장과 전시실 2관을 갖추고 있다.여수의 대표적인 문화시설로 문화예술공연과 각종 강연 및 공공행사를 개최하여 편안한 쉼터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백천선어마을

1.1 Km    27146     2021-03-18

전라남도 여수시 공화남2길 2
061-663-8252

선친이 35년을 경영하고, 배홍일 사장이 물려받은 지 어느새 30여 년 되었다. 3년을 버티지 못하고 문을 닫는 식당들이 수두룩한 세상에 대를 이어 건재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감사한 일이다. 배 사장은 이것이 어느 스님이 지어주었다는 백천(百泉)이라는 이름 덕분은 아닐까 생각한단다. 좋은 이름값을 하기 위해 옆길은 보지 않고 항상 앞만 보고 열심히 달려왔다. 오랜 세월을 승부 한 식당답게 내부 구석구석에 연륜이 묻어난다. 배 사장을 격려하는 것은 또 있다. “현대차 정몽구 회장님처럼 여수에 올 때면 꼭 찾아주는 단골손님들이 저의 힘이죠.” 덕분에 이골이 날 지경이지만 한시도 칼을 놓을 수가 없다. 그는 회는 생선의 신선도도 중요하지만 칼을 어떻게 대느냐에 따라 맛이 달라진다고 믿고 있다. “음식은 씹는 맛이거든, 두텁게 썰어 드려야 맛있게 잡수지요.” 배 사장도 대팻밥처럼 얇게 썰 수 있지만 요즘엔 그렇게 하지 않는단다. 새벽이면 식당에서 가까운 여객선 터미널 부근 교동시장에서 싱싱한 생물을 구입한다. 초다짐거리는 가짓수를 많이 하기보다 계절에 맞춰 신선하고 맛있는 것으로 알차게 준비한다.

이사부크루즈

1.2 Km    33361     2020-01-16

전라남도 여수시 돌산읍 돌산로 3617-18

※ 승선신고서 제출 및 신분증 제시 의무화

이사부크루즈호는 800여명이 동시에 승선할 수 있는 총길이61m, 폭 11m, 무게 754톤의 대형유람선이다. 돌산대교를 출발하여, 장군도, 하멜등대, 거북선 대교, 오동도,여수세계엑스포장 부근을 경유하여 돌산대교로 입항하는 총 거리 20여 km, 소요시간 약 80분의 해상 관광코스를 운행중이며, 기상악화 등 사유가 있는 경우 돌산대교, 하멜등대, 야도, 가장도, 소경도를 경유하여 돌산대교로 입항하는 관광코스를 대체코스로 운영하고 있다. 이사부크루즈 1층은 대규모 공연장이 있어 댄스공연, 매직쇼 등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지며, 2층 다이닝 데크에서는 라이브 음악을 들으며 맛있는 식사와 스낵류를 즐길 수 있다. 3층 스카이 데크에서는 낮에는 푸른 하늘을, 밤에는 아름다운 야경을 만나볼 수있으며 웅장한 선상 불꽃쇼를 진행하기도 한다.

삼학집

1.2 Km    26777     2021-03-10

전라남도 여수시 오동도로 66
061-662-0261

여수시 중앙동 해양공원 입구에 자리한 삼학집은 서대회로 유명한 여수의 대표적인 맛집이다. 강산이 여섯 번이나 바뀌고 남았을 60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오로지 한 우물만 판 덕에 삼학집은 여수뿐 아니라 전국에서 알아주는 맛집이 되었다. 변하지 않는 것이 없다지만 이곳의 음식 맛은 삼대를 거쳐 60여 년의 시간 동안 고스란히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지금은 60년 전 처음으로 서대회를 만든 곽순엽 할머니의 손자인 김동기 사장이 운영하고 있다. 서대회는 준비하는 데에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란다. 먼저 서대를 씻어서 물기를 빼준 후 비닐을 깔고 냉동실에 이틀 동안 보관한다. 이는 고기를 깨끗하게 살균시키기 위함이다. 이틀 후엔 다시 냉장실에서 하룻밤 해동을 시키고 약 1cm 두께로 썰어서 양념한다. 양념으로는 식초, 고추장, 조청, 무, 부추, 마늘, 생강 등이 들어가는데, 삼학집만의 독특한 비결은 바로 식초에 있다. 흔히 쓰는 양식초가 아닌 막걸리식초를 사용한다. 막걸리식초는 이틀 동안 가라앉힌 막걸리의 웃술을 이용해 한 해 동안 발효한 후 이듬해에 식초로 사용한다. 이 막걸리식초 덕에 서대회의 맛이 새콤달콤하면서 맛깔스럽다. 서대회는 그냥 먹기도 하고 상추에 싸 먹기도 하지만 밥에 비벼 먹는 것이 보통이다. 큰 그릇에 밥을 넣고 서대회와 김가루, 참기름을 넣고 비비기만 하면 된다. 기호에 따라 밑반찬으로 나오는 나물을 넣어도 좋다. 또 다른 메뉴는 갈치구이다. 삼학집의 메뉴는 서대회와 갈치구이, 이렇게 단 두 가지이다.

거북선대교

1.2 Km    2263     2021-01-12

전라남도 여수시 종화동

거북선대교의 아래에는 하멜등대,하멜기념관과 해양공원이 자리 잡고 있고 자산공원과 고소동 천사벽화골목, 여수 해상 케이블카에서 바라보는 거북선대교의 전망과 야경은 매우 아름답다. 거북선 대교의 다른 이름은 제2돌산대교이다. 돌산과 육지를 연결해줌으로써 엑스포 해변공원, 오동도와 돌산간의 거리가 가까워지고 돌산에서 나오는 입구가 한곳이라 주말이면 늘 교통체증을 앓았던 돌산은 거북선 대교가 개통하면서 교통체증이 해소되었다. 또 돌산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은 시 외곽으로 나가기 위해 시내권을 거치지 않아도 되서 교통의 불편함을 해소함과 동시에 관광객들도 돌산공원과 해양케이블카, 방죽포, 향일암 등 돌산 내에 있는 주요 관광지들을 방문하기에도 부담이 없어졌다. 거북선 대교의 주변에는 여수의 주요 관광지들이 집약되어 있어 여수 관광을 하는데 있어 중요한 루트가 될 수 있다. 거북선대교를 사이에 두고 육지에는 오동도와 아쿠아 플라넷, 여수세계박람회를 개최했었던 엑스포 해변공원, 밤이 아름다운 해양공원과 이순신 광장, 고소동 천사벽화마을, 진남관, 서시장 및 중앙동 새벽시장과 저렴하게 회를 즐길 수있는 회센터 등이 자리해 있고 돌산공원과 자산공원을 잇고있는 여수 해상 케이블카가 다리의 바로 옆을 지나가 진귀한 광경을 보여준다. 거북선대교의 양 옆은 다른 풍경을 보여준다. 한쪽은 해양공원과 구도심의 활기찬 모습과 어선들이 즐비한 항구도시를 볼 수있고 다른 한쪽으로는 넓은 남해바다에 커다란 무역선들이 바다한가운데 정박해 있는 독특한 장면을 볼 수 있다. 날이 좋은 날은 바다넘어로 경상남도 남해군이 보이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