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라문화제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탐라문화제 정보를 소개합니다.

  • 탐라문화제
  • 탐라문화제
  • 탐라문화제
  • 탐라문화제
  • 탐라문화제
  • 탐라문화제

설명

탐라문화제는 지난 1962년 문화예술인들이 참여한 순수예술단체인 제주예총이 주최하여 '제주예술제'라는 이름으로 탄생되었다.
제주예술제는 1965년 4회 때부터 한라문화제로 이름을 바뀌면서 전통문화와 현대예술이 조화를 이룬 종합적인 향토문화축제로 전환되면서 더욱 다채로워져서 제주를 대표하는 문화축전으로 그 위상을 한껏 드높였다. 이처럼 성장해 온 한라문화제는 2002년 제41회부터 '탐라문화제'로 개칭하고 '제주의 유구한 역사와 고유한 문화전통'을 되살리는 문화축제로 그 성격과 내용을 재정립했다.
탐라문화제는 개천예술제와 백제문화제와 더불어 전국의 3대문화축제로 성장하였고, 2004년부터는 문화관광부에서 우수 지역 민속축제로 지정되기도 했다.
탐라문화제에서 발굴된 방앗돌굴리는노래와 귀리겉보리농사일소리, 멸치후리는소리와 해녀노래, 불미공예를 비롯한 여러 민요 종목들이 제주도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보배로운 문화유산으로 보존 전승되고 있다. 탐라문화제는 제주의 축제 발전에도 크게 공헌했다. 조랑말경주는 제주마 축제로 성장했고 남제주군의 특성행사로 열렸던 성읍민속마을의 정의골한마당축제와 덕수리전통민속재현행사는 지역문화축제로 발전하면서 그 우수성을 널리 떨치고 있으며 도내 수협들이 주관했던 바다축제는 제주해녀문화축제로 승화되어 세계화를 도모하고 있다.
전국의 다양한 축제 중에서도 유일하게 열려 오고 있는 언어축제인 '제주어 축제'는 사라져 가는 구수한 제주사투리를 생활 속에 되살리는 중심 축제로 성장하여, '제주어보존전승조례'를 제정하는 문화정책으로 승화되었고 다양한 측면에서 제주어교육과 연구를 확산시키는데 기여하고 있다.
2021년은 60회를 맞이하는 뜻 깊은 해로 탐라문화제를 국내·외로 선양한다. 온·오프라인으로 개최되는 탐라문화제는 새로운 상상력과 더불어, 제주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전통문화축제의 장을 마련한다. 도민들에게는 코로나 극복 희망메시지를 부여해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지역문화예술단체(인)에게 참여기회를 제공함으로 침체된 문화예술 활성화에 기여한다.


문의

한국예총제주도연합회 064-753-3287


홈페이지

http://www.tamnafestival.kr/


이용안내

행사 시작일 : 2021년 10월 06일

행사 종료일 : 2021년 10월 10일

관람 가능연령 : 전연령가능

행사 장소 : 온 · 오프라인(탐라광장 일대)

행사장 위치안내 : * 공항 - 약6분(5.5km)  제주공항 및 부두→신제주→우회전→오일시장→도두→이호테우해변  
* 중문 - 약37분(37.1km)
 중문관광단지→평화로(구서부관광도로)→하귀→이호테우해변   
* 서귀포 - 약46분(45.5km)
 서귀포→5.16도로→제주대학교→법원→세무서→신제주→오일시장→도두→이호테우해변

* 제주시에서 하귀행 시내버스를 타고 이호해수욕장 입구에서 하차, 버스정류장에서 걸어서 5분 거리 위치


공연시간 : 11:00~21:00

관람 소요시간 : 기간내자유

주최자 정보 : 한국예총제주도연합회

주최자 연락처 : 064-753-3287

주관사 정보 : 탐라문화제추진위원회

이용요금 (이용시간) : 무료


상세정보

행사소개
탐라문화제는 지난 1962년 문화예술인들이 참여한 순수예술단체인 제주예총이 주최하여 '제주예술제'라는 이름으로 탄생되었다.
제주예술제는 1965년 4회 때부터 한라문화제로 이름을 바뀌면서 전통문화와 현대예술이 조화를 이룬 종합적인 향토문화축제로 전환되면서 더욱 다채로워져서 제주를 대표하는 문화축전으로 그 위상을 한껏 드높였다. 이처럼 성장해 온 한라문화제는 2002년 제41회부터 '탐라문화제'로 개칭하고 '제주의 유구한 역사와 고유한 문화전통'을 되살리는 문화축제로 그 성격과 내용을 재정립했다.
탐라문화제는 개천예술제와 백제문화제와 더불어 전국의 3대문화축제로 성장하였고, 2004년부터는 문화관광부에서 우수 지역 민속축제로 지정되기도 했다.
탐라문화제에서 발굴된 방앗돌굴리는노래와 귀리겉보리농사일소리, 멸치후리는소리와 해녀노래, 불미공예를 비롯한 여러 민요 종목들이 제주도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보배로운 문화유산으로 보존 전승되고 있다. 탐라문화제는 제주의 축제 발전에도 크게 공헌했다. 조랑말경주는 제주마 축제로 성장했고 남제주군의 특성행사로 열렸던 성읍민속마을의 정의골한마당축제와 덕수리전통민속재현행사는 지역문화축제로 발전하면서 그 우수성을 널리 떨치고 있으며 도내 수협들이 주관했던 바다축제는 제주해녀문화축제로 승화되어 세계화를 도모하고 있다.
전국의 다양한 축제 중에서도 유일하게 열려 오고 있는 언어축제인 '제주어 축제'는 사라져 가는 구수한 제주사투리를 생활 속에 되살리는 중심 축제로 성장하여, '제주어보존전승조례'를 제정하는 문화정책으로 승화되었고 다양한 측면에서 제주어교육과 연구를 확산시키는데 기여하고 있다.
2021년은 60회를 맞이하는 뜻 깊은 해로 탐라문화제를 국내·외로 선양한다. 온·오프라인으로 개최되는 탐라문화제는 새로운 상상력과 더불어, 제주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전통문화축제의 장을 마련한다. 도민들에게는 코로나 극복 희망메시지를 부여해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지역문화예술단체(인)에게 참여기회를 제공함으로 침체된 문화예술 활성화에 기여한다.


행사내용
개막식, 탐라스튜디오, 제주문화축제(민속예술, 학생문화, 제주어, 무형문화제), 공연문화축제(예술문화행사, 청소년문화행사, 찾아가는탐라문화제), 참여문화축제(탐나패키지, 유관기관참여, 국제문화교류행사)

위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동광로 51 (이도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