잣나무 연리지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잣나무 연리지 정보를 소개합니다.

설명

태백시 소도동 산33-1번지에 위치한 잣나무 연리지는 약 200년으로 추정되며 작은 나무는 둘레가 약 1.5m, 큰 나무는 약 2m이며 높이는 20m에 달한다. 소나무와 달리 이곳 잣나무 연리지는 자라서 연리목이 되었다. 특히 이 연리목은 수종이 서로 다른 느티나무와 개서어나무의 몸통전체가 결합되어 있어 더욱 상서로운 나무로 알려져있다. 이 나무 앞에서 서로 손을 꼭 잡고 기도하면 부부간의 애정이 더욱 두터워지고 남녀간의 사랑이 이루어지며 소원성취 한다고 전해지나. 문헌상 삼국사기의 신라 내물왕 7년 시조묘의 나무와 고구려 양원왕 2년 서울의 배나무가 연리지가 된 기록과 고려사의 광종 24년 , 성종 6년에 연리지의 출련을 기록했을 정도로 상서로운 나무라 전해진다. 연리목과 연리지는 부부간의 금술이나 남녀간의 애정이 깊음을 비유한다. 특히 이 연리목은 수종이 서로 다른 느티나무와 개서어나무의 몸통전체가 결합되어 있어 더욱 상서로운 나무로 알려져있다. 이 나무 앞에서 서로 손을 꼭 잡고 기도하면 부부간의 애정이 더욱 두터워지고 남녀간의 사랑이 이루어지며 소원성취 한다고 전해지나. (출처 : 강원도청)


홈페이지

http://tour.taebaek.go.kr/site/ko/pages/index.jsp


이용안내

쉬는날 : 연중무휴

이용시간 : 상시 이용 가능


위치

강원도 태백시 소도동 산 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