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고인돌 질마재길 1코스] 고인돌길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고창 고인돌 질마재길 1코스] 고인돌길 정보를 소개합니다.

  • [고창 고인돌 질마재길 1코스] 고인돌길
  • [고창 고인돌 질마재길 1코스] 고인돌길

설명

전북 고창 고인돌 질마재 따라 100리길 1,680개. 고창에 잠들어 있는 고인돌이다. 이곳에서는 500년, 1,000년의 역사는 자랑할 것이 못 된다. 무려 3,000년. 의자만한 것부터 작은 집만 한 것까지, 고인돌들은 말없이 흘러간 시간을 내보인다. 길가의 바위도 함부로 볼 수 없는 곳. 이곳의 바람은 미당을 키우고 소금을 익히며 사람들의 발길을 고창 깊은 곳으로 안내한다. 고창 고인돌 질마재길은 우리나라, 아니 전세계에서 가장 고인돌이 빽빽하게 자리한 고창에서 100리 조금 넘는 길을 따라 걸을 수 있는 문화생태탐방로이다. 산등성이 고요하게 잠들어 있는 선사의 시간들 고창하면 고인돌, 고인돌하면 고창. 그래서 시작은 고인돌박물관이다. 고인돌에 대해 부족하다 싶으면 이곳에서 기초 지식을 탄탄하게 쌓고 가야 가는 길이 즐겁다. 길가에서 문득문득 마주치는 고인돌과 아는 체를 하기 위한 준비단계. 됐다 싶으면 사람 보는 게 고인돌 보기 보다 힘들다는 고인돌유적지로 출발한다. 박물관에서 유적지가 훤히 보이지만 느긋하게 한가로운 풍경을 감상하다 보면 10분이 조금 넘는다. 한국판 왕들의 계곡은 산등성이부터 시작이다. 언덕에 발을 들이자 듬성듬성 놓인 고인돌들이 하나 둘 모습을 드러낸다. 처음 고인돌을 마주치면 바짝 놀라지만, 차차 엄청난 수의 고인돌이 나타나기 시작하면 곧 시들해지는 것도 사실이다. 하나하나 둘러보다간 이곳에서 지는 해를 맞이할 터, 산책하는 기분으로 언덕을 오른다. 탐방로를 따라 언덕을 돌고 돌며 풀숲에 앉은 고인돌을 본다. 3km 남짓되는 고인돌 탐방로 위로는 선들선들 바람이 분다. 이곳에서 원평마을로 난 길과 매산재를 지나는 길을 놓고 고민을 한다. 동양최대고인돌을 보려면 조금 더 걷더라도 매산재 길을 선택한다. 이길에는 동양최대고인돌 뿐만 아니라 생태연못과 생태습지가 있어, 도보여행의 즐거움을 더한다. 오베이골 생태연못에는 어리연꽃, 수련, 노랑 꽃창포 등 갖가지 식물들이 자란다. 쑥부쟁이와 억새밭 자생지이기도 한 습지식물의 보고, 오베이골 습지도 마찬가지이다. 지나가는 길로 물잔디, 네가리, 검정말, 왕버들나무 등 습지식물들이 반긴다. 습지식물의 생소한 모습이 신기하다. 식물들 보는 재미에 푹 빠져 어느새 운곡저수지가 나타난 것도 모른다. 저수지가 보이는 길은 호젓하다. 늘 바람이 먼저 지나가는 길이다. 저수지 위로 안개가 맺히는 날엔 구름 속으로 들어가는 듯 몽환적이다 텃새 날아가는 소리와 야생동물 발자국 소리만이 맴돈다. 길가로 동양최대 고인돌이 불쑥 나타난다. 고개를 뒤로 젖히고 올려다보아도 그 끝이 보이지 않는다. 주변의 풀이 우거졌어도 그 거대한 시간의 흔적은 흔들림이 없다. 거뭇거뭇한 표면은 비와 바람에 아랑곳하지 않고 3,000년을 이어져 단단한 갑옷 마냥 반질하다. 운곡저수지는 여행자 옆을 마냥 따라온다. 용계리 청자도요지가 슬쩍 길옆으로 나란히 선다. 이곳은 고려 초기 청자를 빚어내던 곳. 고운 흙이 있고 바다가 지척이라 청자를 만들어 개성이나 중국으로 보내기에 좋은 위치이다. 지나치며 바라본 터만 봐도 얼마나 많은 도공이 청자를 만들고 부스며 시간을 보냈는지 짐작이 된다. 용계리 청자도요지를 지나 남으로 돌아선다. 운곡저수지를 둘러가는 길이라 물은 계속 여행자를 비춘다. 물그림자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원평마을 입구에 도착한다. 고인돌유적지에서 바로 왔으면 한참 전에 지나갔을 곳이지만, 대신 쌓인 시간만큼 묵직한 고인돌과 저수지를 끼고 흐르는 아름다운 풍광을 보았다.


문의

문화관광안내 063-560-2454~8


홈페이지

고창문화관광 질마재길 http://www.gochang.go.kr/tour/index.gochang?


이용안내

문의 및 안내 : 063-560-2456~7
고창군 문화관광과 063-560-2466


상세정보

코스안내
1코스 고인돌(8.89km, 2시간 30분)
고인돌박물관 → 고인돌유적 → 매산재 → 습지관광로 → 생태습지연못 → 운곡저수지 → 동양최대고인돌 → 용계리와 청자도요지 입구 → 장살비재



고인돌박물관
박물관과 외부전시장으로 이뤄져 있다. 박물관에는 한반도 초기 청동기 문화에 대해 전시가되어 있으며 외부전시장에는 선사시대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 063-560-2576~8 (고인돌박물관)

고인돌유적지
고창읍 도산리에 있는 고인돌 밀집지역. 동서로 약 2.5km 정도에 달하는들판에 총 447기의 고인돌이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다. • 063-560-2577 (고인돌공원관리사무소)

운곡저수지
운곡서원 앞에 자리한저수지이다. 이곳의 물은 주변 마을에 식수로 공급될 정도로깨끗하다.
• 063-560-2715 (고인돌관광안내소)

동양최대고인돌
운곡고인돌이라 불린다. 상석의 높이 5m, 가로 길이 7m에 이른다. 무게만 해도 300여 톤.
• 063-560-2715 (고인돌관광안내소)


위치

전라북도 고창군 고창읍 고인돌공원길 (고창읍)